이슈와뉴스

도쿄·베이징 노상현 사진전 ‘멈춰있지만 흘러간다’ 개최

도쿄·베이징 노상현 사진전 ‘멈춰있지만 흘러간다’ 개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13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베이징 노상현 사진전 ‘멈춰있지만 흘러간다’ 개최

노상현 사진작가의 일본과 중국을 배경으로 하는 사진전이 개최된다.

인터넷을 통해 사이버 전시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 작품들의 특징은 동경(東京)과 북경(東京)의 도심을 배경으로 동양적인 미(美)를 표현해 내고 있다는 것이다.

작품 속에서 작가는 사진기를 통한 시각의 변화를 꾀하였다. 사진 속 중간 매개체인 카메라는 작품 속에서 중요한 시점의 방향성(方向性)을 부여해준다.

사진기를 작품 속에서 중간 매개체로 끄집어내면서 까지 말하려는 작가의 의도는 무엇일까. 첫 번째 이유는 동경을 바라보는 여러 사람들의 시각(時刻)이다. 두 번째 이유는 북경의 여러 시각(時刻)에서 바라보여 지는 자기 자신의 모습이다.

이 두 가지 대립되는 시각을 가지고 작가는 사진기의 셔터스피드와 카메라의 움직임을 사용하여 피사체(被寫體)뿐만 아니라 사진 속 시간과 공간이 마치 영상처럼 지속적으로 흘러가는 듯 한 느낌을 만들어 주었다. 이에 반해 카메라의 모습은 정지된 그대로 대비되어 보여 진다. 이처럼 시간과 공간의 정지성-유동성이 동시에 담긴 ‘찰나(刹那)’의 기록을 통해 작가는 인간이 가진 다양한 감정들이 과연 분리될 수 있는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노상현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 뚜렷이 구별되는 점은 북경사진 속 카메라의 렌즈가 보는 사람을 향해 있다는 것이다. 즉 세상이 바라보는 자신의 모습을 이번 작품을 통해서 다시 금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즉 작가는 작품에서 보여지는 세상(世上)과 보여지는 자신(自身)을 대비시킴으로써 이러한 이항대립들은 서로가 가진 차이를 통해서 의미를 생산해 내고 서로의 개념을 지연시키는 동등한 관계이기 때문에 여러 사람들의 시각이 우열 관계나 상충 관계에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말하고 있다.

노상현 작가는 “시간의 흐름 속에서 세상의 모습과 자신의 모습을 냉정히 바라 볼 수 있어야지만 인간의 삶이 더욱 가치 있어질 것이라 생각한다”고도 했다.

감각적인 색감으로 흐름의 미학을 표출(表出)하는 노상현 사진작가의 도쿄&베이징 사진전은 9월14일부터 10월30일까지 인터넷 겔러리 업노멀(www.abnormal.co.kr)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