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반구대 암각화 보존 위한 ‘가변형 투명 물막이’ 설치 기초조사 추진
문화재청, 반구대 암각화 보존 위한 ‘가변형 투명 물막이’ 설치 기초조사 추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0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9월 5일(목)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반구대 암각화 전면에 세울 ‘가변형 투명 물막이(일명 카이네틱 댐)’ 의 기술검증을 위한 ‘기술평가팀’ 발족회를 개최하고, 반구대 암각화 긴급보존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번에 발족한 ‘기술평가팀’은 암각화가 물속에 잠기지 않도록 전면부에 물막이를 설치하는 것과 관련, 최적의 기술과 공법을 도출하고, 평가와 검증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신개념 구조물의 도입에 필요한 공법적 측면들이 최대한 균형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①건축구조·시공, ②수리·수문, ③토목·암석, ④기계·제어 등 총 4개 분야에 11인으로 구성하였으며 기술평가팀에 참여하게 된 전문가는 문화재청, 울산시, 국토부, 문체부 등 관련 기관의 추천과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선정하였다.

향후 기술평가팀은 토질, 암벽, 수리 등 기초조사 진행과정에서련 공학적 검사를 함께 진행하여 기술적 타당성에 대해 집중 검토하게 된다.

‘가변형 투명 물막이’는 지난 6월 문화재청과 울산시, 문체부, 국무조정실이 협약을 체결하여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협약서 체결 이후, 지난 2개월여 동안, 국무조정실과 문화재청·울산시는 사전기초조사 계획 수립과 예산확보 등 필요한 행정적 준비 작업들을 진행해 왔다.

문화재청은 암각화 주변에 문화재 잔존 여부 확인을 위해 매장문화재 지표조사(6.24~6.28)를 마무리하고 발굴조사(8월~11월)를 실시하고 있으며 울산시는 9월 3일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사전기초조사를 수행할 업체로 ‘가변형 투명 물막이’의 제안자인 함인선씨가 건축분야 대표로 있는 선진 엔지니어링을 선정하였다.

* 선진엔지니어링은 1975년에 설립되어 국립중앙박물관, 고양 국제전시장 송도해안도로 등 건축, 토목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대형 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정부는 기술평가팀의 ‘가변형 투명 물막이’ 설치가능성 검토결과를 토대로 물막이 설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며 가능하다는 결과가 나올 경우, 설계·시공을 통해 내년 상반기 중 설치가 완료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만원운전자보험치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