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tvN ‘꽃보다 할배’의 인기와 함께 시니어층 여행수요도 고공행진

tvN ‘꽃보다 할배’의 인기와 함께 시니어층 여행수요도 고공행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8.2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tvN의 ‘꽃보다 할배’ 유럽편이 큰 인기를 끌면서 시니어층의 라이프스타일이 주목 받고 있다. 요즘의 시니어층은 과거와는 달리 본인의 인생을 당당하게 즐길 줄 아는 계층으로, 어느 연령층보다 강한 구매력을 보여주면서 소비시장의 주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지난 9일 ‘인구구조 변화와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서 자체 개발한 모형을 통해 2050년 노인인구는 236% 증가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는, 시니어층의 활동에 보다 주목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하나투어가 올 7월 출발한 고객 중 60세 이상의 수요를 파악한 결과, 17,500여명으로 전년 7월 15,500여명과 비교해 약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7월 전체 고객 수요가 약 20%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적은 수치지만, 30~50대가 하나투어의 주요 연령층인걸 감안한다면 시니어층의 수요는 충분히 눈 여겨 볼 만 하다.

2013년 1월~7월까지 하나투어 상품을 이용한 60대 이상의 연령층은 동남아(34.8%)>중국(31.5%)>일본(19.9%)>유럽(7.9%)>미주(3.3%)>남태평양(2.6%)의 비중으로 지역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지역별로 많이 선호한 세부지역을 살펴보면 동남아는 베트남/캄보디아, 중국은 화중지역인 상해/항주/소주 및 장가계를 선호하였으며, 일본은 북규슈 지역의 선호도가 높았다.

하나투어는, ‘부부가 함께’ , ‘자매 또는 친구와 함께’ , ‘ 성인 자녀와 함께’ 등 여행 동반인에 따른 유형으로 상품을 구분 지어 시니어층 대상 [효도여행] 기획전을 선보이고 있다. 해당 기획전은 베트남, 캄보디아, 장가계, 북경 등 시니어층이 선호하는 지역위주의 상품으로 구성, 특식을 강화하고 인솔자 동반 최소 인원을 낮추거나 단독버스 사용을 통해 식사나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하나투어 하나프리마케팅팀 이열로 팀장은 “높은 시청률을 보이며 자유여행 컨셉으로 방영되고 있는 ‘꽃보다 할배’ 로 인해 최근 유럽 및 대만 자유여행 고객들의 문의가 부쩍 늘었다. 특히, 젊은 사람들만의 여행이라 여겨졌던 ‘자유여행’이 높은 연령층에게도 ‘고려해 볼 만한 여행’이라는 인식이 생긴 것 같다.” 며, “본 프로그램 협찬을 통해서 하나투어 자유여행 브랜드인 ‘하나프리’의 인지도를 높이고 향후 ‘꽃보다 할배’ 연계상품을 기획하여 시니어층의 여행수요증대에 더욱 주력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