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유통업계, ‘생활밀착형’ 경품이 대세

유통업계, ‘생활밀착형’ 경품이 대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7.1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업계, ‘생활밀착형’ 경품이 대세

최근 유통업계에서는 위축된 소비심리를 다시 지펴줄 수 있는 ‘생활밀착형’ 경품이 대세다. 실생활에서 바로 도움이 되는 상품인데다 확률이 100% 에 가깝다는 것이 ‘생활밀착형’ 경품만의 장점이다.

온라인종합쇼핑몰 롯데닷컴(www.lotte.com)은 지난 7월4일부터 롯데닷컴 모바일 앱(App)을 다운로드 받는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매일 1000개의 ‘설레임’ 을 제공(500명에게 2개씩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 중이다.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모바일 앱에 접속해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서 선물 받기 버튼을 누르면 신청이 완료된다. 아이스크림 ‘설레임’ 경품은 LMS(모바일쿠폰)로 발송된다.

롯데닷컴 마케팅기획팀 이상철 담당은 “최근 소수에게만 제공되는 값비싼 추첨형태의 경품보다 다수 고객에게 골고루 제공되는 합리적인 생활밀착형 경품에 소비자들은 더 큰 매력을 느끼는 경향이 있다”며, “상품군도 아이스크림이나 커피 혹은 생활용품 등 가격이 낮더라도 당장 손에 쥘 수 있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GS샵(www.gsshop.com)은 매월 구매 횟수에 따라 주방세제나 샴푸, 캔 햄 등 생필품을 증정하고 있다. 소비심리가 위축된 시청자(고객)를 움직이기 위해 월 3회로 경품 증정 기준을 설정했다. 물건을 두 번 구매한 고객에게는 한번 더 구매할 경우 선물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기도 한다. 홈쇼핑은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과 밀착한 유통 채널이다 보니 비싼 경품보다 실용 경품이 집객에 효과가 좋다는 판단에서라고 한다.

G마켓이 운영하는 사업자고객 전용 서비스 사이트 ‘비즈온’(bizon.gmarket.co.kr)은 오는 7월 3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정총무가 떴다’ 이벤트를 진행한다. CF 영상을 보고 퀴즈를 풀면 ‘버거킹 와퍼세트’(500명), ‘콜드스톤 오리지널 라이크잇’(500명) 등 다양한 경품을 추첨을 통해 증정한다. SNS를 통해 이벤트를 홍보하면 총 1000명을 추첨해 엔제리너스 아메리카노를 증정한다. 사업자 회원이 매일 방문해 출근 도장을 찍으면 선착순으로 현금잔고 최대 5000원을, 신규 가입하는 사업자 회원에게는 현금잔고 5000원과 할인쿠폰 3종을 준다.

CJ몰 소셜커머스 ‘오클락’에서는 8월 1일 개봉 예정인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 티켓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7월 22일까지 오클락 페이지에 접속해 초대권 신청하기 버튼을 누르고 영화 ‘설국열차’에 대한 기대평을 댓글로 남기면 총 200명의 고객을 추첨해 ‘설국열차’ 티켓 1인 2매를 선물로 증정한다. 오클락 고객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여름철 무더위를 날려 버릴 수 있는 좋은 바캉스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