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고용주에게 가장 상처받는말 1위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

고용주에게 가장 상처받는말 1위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7.18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주에게 가장 상처받는말 1위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

구직자들이 고용주에게 상처 받는 말 1위는 연령대별로 어떤 차이가 있을까?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 www.alba.co.kr)이 10대부터 50대 이상까지 전 연령의 구직자 2,270명을 대상으로 ‘고용주에게 가장 상처받는 말’이 무엇인지 조사했다.

응답자 전체가 뽑은 가장 상처받는 말 1위는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22.8%)였다. 무엇보다도 보수를 제 때 지급하지 않는 것이 가장 참기 힘들다는 반응이었다.

이어 ‘일을 이거밖에 못해?’(20.1%), ‘일할 다른 사람 많아’(18.2%)도 높은 응답률을 기록하며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에게 상처를 주는 말로 꼽혔다.

또 ‘주말에 좀 나와’(11.7%)와 ‘불만 있으면 나가’(11.7%)가 공동 4위를 기록했고 ‘물건 훼손시켰으니 알바비에서 제한다’(8.8%), ‘오늘 야근 좀 해’(5.8%) 순이었다.

그런데 이 같은 순위는 50대 이상의 장년층에게는 달랐다.

10대에서 40대까지는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를 1위로 꼽은 반면, 50대 이상은 ‘일할 다른 사람 많아’(19.6%)를 가장 상처받는 말 1위로 꼽은 것이다.

이어 ‘불만 있으면 나가’(17.6%)와 ‘일을 이거밖에 못해?’(17.6%)가 공동 2위에 올랐고 ‘알바비 늦게 줘도 되지?’(15.7%)는 4위에 그쳤다. 연령이 높을수록 고용불안감이 상승해 보수보다 안정적 근무환경을 더 중시하게 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전 연령대가 뽑은 고용주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는 ‘알바비 올려줄게’로 35.1%를 차지했다. 이어 ‘뭐든지 잘하네’(23.6%)가 2위에 오르며 업무능력을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그 뒤를 따랐다.

또 ‘추가 수당 줄게’(14.1%), ‘요즘 보기 드문 젊은이네’(13.6%)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고 ‘손님이 만족해하네’(5.8%), ‘여기에 취직할래?’(4.5%), ‘회사 분위기 좋아졌네’(3.3%) 순이었다.

이 중 ‘알바비 올려줄게’는 10대(38.5%)와 20대(35.9%)에서 평균 이상의 응답률을 보였고 ‘뭐든지 잘하네’는 40대(25.5%)와 50대 이상(25.9%)에서 평균 이상의 응답률을 보여 연령별 차이를 드러냈다.

특히 50대 이상의 장년층들은 ‘뭐든지 잘하네’(25.9%)를 1위, ‘알바비 올려줄게’(24.1%)를 2위로 꼽아 단순히 임금을 올려 받는 것보다 업무능력을 칭찬받을 때 더 큰 만족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