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삼성전기, 베트남에 생산거점 신설

삼성전기, 베트남에 생산거점 신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7.0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기가 베트남에 생산거점을 신설하고 핵심 전자부품들의 시장 지배력 강화에 나선다.

삼성전기는 이사회를 열고 베트남 타이응웬성 옌빈공단에 들어설 전자부품 라인 건설을 위해 자본금 6천만 달러(한화 684억원)를 출자하기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삼성전기는 법인 설립에 필요한 자본금 6천만 달러에 대한 출자를 포함해 내년까지 핵심 전자부품 생산을 위해 7.5억 달러를 단계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베트남 거점은 삼성전기 해외 생산거점으로는 최대인 8만평 규모로 스마트기기용 기판, 카메라모듈, 전원공급장치 등 전자부품 생산라인을 구축해,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기는 시장 변화와 관련 부품 수요의 적기 대응을 위한 신규 생산거점 확보에 나섰으며, 인력 확보가 용이하고 인프라가 우수한 베트남을 최종 선정했다.

또한, 세계 1위 휴대폰 업체인 삼성전자가 베트남을 최대의 휴대폰 생산거점으로 육성하고 있으며, 동남아 및 중국 대형 거래선과의 접근성이 뛰어난 점도 적극 반영했다.

한편, 베트남 공장은 기존 중국 5개, 태국 2개, 필리핀 1개에 이어 삼성전기의 9번째 해외 생산 거점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