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김용필vs추혁진 ‘리벤지 매치 성사!’ 김용필, 추혁진에 “왜 TOP7에 못 들었니?” 돌직구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김용필vs추혁진 ‘리벤지 매치 성사!’ 김용필, 추혁진에 “왜 TOP7에 못 들었니?” 돌직구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3.05.2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요일은 밤이 좋아’ 양지은vs홍자 살벌한 ‘당연하지’ 게임! “서로 상처받아”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사진 제공 :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화요일은 밤이 좋아’ 김용필과 추혁진의 리벤지 매치가 성사된다.

5월 23일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 69회는 ‘미스터트롯2 팔인팔색’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김용필, 황민호, 윤준협, 송민준, 추혁진, 장송호, 길병민, 이하준이 출격해 ‘화밤’ 미스들과 노래 대결을 펼친다.

이날 ‘낭만가객’ 김용필은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며 무대에 등장, 짙은 감성으로 모두를 매료시킨다. 김용필은 “노래로 성대를 쓰게 될 줄 몰랐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미소를 감추지 못한다. 특히 이날 김용필은 ‘미스터트롯2’에서 자신에게 쓰디쓴 패배를 안긴 추혁진을 ‘데스매치’ 상대로 지목한다. 기선제압을 위해 ‘당연하지’ 게임을 하던 중 김용필은 추혁진에게 “(나 이기고) 올라가서 왜 TOP7에 못 들었니?”라고 매운맛 공격을 한다. ‘화밤’을 통해 성사된 두 사람의 리벤지 매치는 과연 누구의 승리로 마무리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윤준협은 또 한 번 ‘열정부자’ 면모를 드러낸다. ‘미스터트롯2’ 당시 “이겨내!”라는 유행어가 있을 정도로 열정이 넘친다는 윤준협. 은가은은 ‘미스터트롯2’ 스페셜 콘서트에서 윤준협과 ‘티키타카’ 무대를 함께 했던 것을 회상하며 “하루종일 옆에서 ‘누나, 이겨내야지!’라고 하더라”라고 뒷이야기를 전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날 윤준협은 영탁의 ‘전복 먹으러 갈래’를 열창하고, 은가은에게 “이거 마시면 우리 사귀는 거다”라며 ‘심쿵’ 콩트까지 펼치는 등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다.

이날 송민준은 “사실 TOP7을 제외하고는 내가 1등이다. ‘용의 꼬리가 되느니 뱀의 머리가 되자’는 생각”이라는 명언을 남긴다. ‘미스터트롯2’ 듀엣 대결에서 송민준에게 패했던 장송호가 송민주네게 재도전장을 내민다. 이에 장민호는 “진짜 ‘뱀의 머리’는 누구일지 가려보자”는 말로 두 사람의 대결을 더욱 흥미롭게 만든다. 류기진의 ‘그 사람 찾으러 간다’를 부르는 장송호와 노사연의 ‘사랑’을 부르는 송민준. 극과 극 스타일의 무대를 펼친 두 사람의 ‘데스매치’ 결과는 어떨까.

한편 이날 양지은은 ‘데스 매치’ 상대로 홍자를 지목하면서 양지은vs홍자의 빅매치가 성사된다. 두 사람은 ‘동문서답’부터 ‘당연하지’ 게임까지 펼치면서 기선제압을 한다. 특히 ‘당연하지’ 게임에서 서로를 향한 살벌한 공격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두 사람의 공격을 지켜본 MC 붐은 “서로 상처를 많이 받았다. 선수 보호 차원에서 여기서 끝내겠다”라고 황급히 게임을 종료한다.  

이어 게임보다 더 살벌한 두 사람의 노래 대결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명국환의 ‘방랑시인 김삿갓’을 부른 홍자와 김용임의 ‘비익조’를 부른 양지은은 이번 무대를 통해 ‘미스트롯’ 善과 ‘미스트롯2’ 眞의 품격을 고스란히 보여줬다고 전해져 본방 사수를 자극한다. 게임부터 노래까지 어느 하나 놓칠 것 없는 ‘미스터트롯2’ 8인과 ‘화밤’ 미스들의 불꽃 튀는 대결은 5월 23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화요일 밤의 트롯 갈라쇼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