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유퀴즈’ god, 함께할 때 더 빛나는 국민 그룹

‘유퀴즈’ god, 함께할 때 더 빛나는 국민 그룹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12.08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od, “데뷔곡 ‘어머님께’는 박준형의 실화를 각색한 것, 원래는 잡채였다”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캡처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캡처

그룹 god(지오디)가 ‘유 퀴즈 온더 블록’에서 서로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을 전했다.

7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는 ‘촛불 하나’의 기적을 보여준 자기님으로 그룹 god(지오디)가 출연했다. god는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에서 콘서트를 연다. 불이 꺼졌다 켜진 듯 다시 시작하자는 의미로 이름을 ‘ON’이라고 붙였는데 김태우가 멤버들을 모으고 손호영이 연출에 참여했다”며 입을 열었다.

god는 서로의 첫인상에 대해 “당시 프로듀서가 박진영 형이었는데 저희에게 키가 크고 얼굴이 작고 정우성 같은 체격을 가진 친구가 있다고 해서 마지막 멤버를 기다렸는데 처음 만나고 나서 당황했다”고 밝히자 김태우는 “진영이 형이 저에게는 지금까지 한국에서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는 모든 걸 갖춘 네 명이 있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누더기를 입고 있어서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메가 히트곡이자 데뷔곡인 ‘어머님께’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됐다. 박준형은 “사실 이 이야기가 우리 어머니 이야기인데 원래는 짜장면이 아닌 잡채였다. 미국에서 어머니가 직장 생활을 할 때 한국 사람들이 함께 모여서 각자 가져온 음식을 나눠 먹었다. 그럴 때면 어머니가 반찬을 싸서 저에게 갖다주셨는데 제가 어머니 드시라고 반을 남겨두면 학교 갈 때 도시락에 반찬으로 넣어주셨다. 그걸 한국 정서에 맞게 수정한 게 ‘어머님께’다”고 설명했다.

국내 최초의 육아 예능 ‘god의 육아일기’와 수많은 히트곡으로 대중들을 사로잡은 정규 2집의 성공으로 ‘국민 그룹’으로 올라선 god는 100일 콘서트를 마친 후 개인 활동에 전념하는 시기를 맞게 됐고 김태우의 노력으로 재결합에 성공했다. 이에 김태우는 “멤버들만의 의지로 가능한 일이 아니었고 각자 회사가 있고 계획이 있다 보니 맞추는 게 쉽지 않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다 보니 성사됐다”고 밝혔다.

윤계상은 “너무 가족 같다 보니 오히려 이해해 주겠지 하고 깊은 얘기를 하지 않고 침묵하다 보니 오해가 생기고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났다. 그런데도 멤버들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다시 손을 내밀어 줬다. 활동을 준비하며 뇌수막염으로 입원을 했는데 병원에서는 너무 위험하다고 만류를 했다. 그런데 문이 열리자마자 멤버들과 팬들을 보며 진짜 내 사람들이고 우리가 받았던 사랑이 기적과도 같은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12년 만의 재결합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god는 23주년을 넘어 25주년을 바라보고 있다. 이에 god 멤버들은 “우리가 지금까지도 활동하고 이렇게 프로그램에 나올 수 있는 건 다 팬분들 덕이다. 저희를 항상 믿어주고 응원해 주셔서 항상 감사하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