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여행의 맛’ 김용만, 도쿄 한복판에서 낙오된 사연은?! "이거 몰래카메라야?"

‘여행의 맛’ 김용만, 도쿄 한복판에서 낙오된 사연은?! "이거 몰래카메라야?"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12.0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의 맛’ 조동아리X센 언니들, 카트로 누비는 도쿄 도심! "게임 캐릭터 된 기분"
TV CHOSUN ’여행의 맛’
사진제공 : TV CHOSUN ’여행의 맛’

‘여행의 맛’ 김용만이 도쿄 한복판에서 낙오된다.

12월 2일 방송되는 TV CHOSUN ‘여행의 맛’에서는 카트를 타고 도쿄 도심을 누비는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센 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여행의 맛’ 멤버들은 김용만이 적극 추천한 카트 타기에 도전한다. 본격적인 카트 탑승에 앞서 이들은 마음에 드는 캐릭터 옷을 골라 입는다. 한껏 귀염뽀짝해진 반 백 살 조동아리, 센 언니들의 변신이 시청자들에게도 흐뭇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변신 후 이들은 각자 카트를 타고 도쿄 거리로 나선다. 약 한 시간 동안 도심을 달리는 이 코스는 도쿄의 가장 번화한 거리 신주쿠와 시부야를 지난다. 마치 좋아하는 게임 속 캐릭터가 된 기분에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 모두 웃음을 감추지 못한다. 

그러나 이런 가운데 김용만이 혼자 낙오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다른 멤버들과 떨어져 도쿄 거리 한복판에 덩그러니 남은 김용만은 “이거 몰래카메라야?”라며 절규한다. 혼자 캐릭터 옷을 입고 카트를 운전하며 도쿄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김용만. 그는 “나 그냥 갈래”라며 힘들어한다고. 과연 그가 낙오된 사연은 무엇일지, 다른 멤버들과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카트를 통해 자신이 ‘관종’(관심을 받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은 멤버도 있다고. 그 주인공은 바로 지석진으로 카트를 달리며 “기브 미 관심”을 외치는 지석진의 모습이 모두의 폭소를 자아낸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한편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의 가슴이 뻥 뚫리는 도쿄 카트 라이딩은 오늘(2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여행의 맛’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