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편스토랑’ 강남 “3년만 귀화시험 합격, 아내가 국가대표인데…”

‘편스토랑’ 강남 “3년만 귀화시험 합격, 아내가 국가대표인데…”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10.0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스토랑’ 강남, 이 정도면 초특급 국적 외조?! “아내가 고마워해”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강남이 대한민국 귀화 이유를 공개한다. 

10월 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요린이 강남이 어남선생 류수영의 집을 찾는다. 과거 자신의 집을 찾은 류수영에게 다양한 요리 팁을 전수받은 강남이, 이번에는 류수영과 함께 어떤 요리에 도전하고 두 사람이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류수영은 배가 고프다는 강남을 위해 초간단 달걀덮밥을 만들었다. 달걀덮밥을 내놓으며 류수영은 “마치 외국 사람이 한국 사람한테 된장찌개 끓여주는 느낌이다”라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일본 출신 강남이 덮밥류를 많이 먹어봤을 것 같아 긴장한 것. 이에 강남은 “어차피 나 귀화했다”라고 엉뚱하게 답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수영은 강남에게 “혹시 일본인인 아버지께서는 서운해하지는 않으셨냐?”라고 물었다. 이에 강남은 “아내(이상화)가 대한민국 국가대표인데 도리를 지켜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아버지에게 그 이야기를 했더니 이해해 주셨다”라고 답했다. 이에 류수영은 “국적 외조인 건가?”라며 감탄했다고. 

그런가 하면 이날 류수영은 한국인이 된 강남을 위해 한국인이라면 모두 좋아하는 닭볶음탕 레시피를 전수하는가 하면 요리는 기본, 다양한 한국어 강습까지 나서 웃음을 줬다고. 엉뚱한 호기심이 넘치는 강남과 친절한 어남선생이 만나 뜻밖의 웃음이 빵빵 터진 이야기는 10월 7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