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호적메이트' 딘딘 둘째 누나 ”악플 보던 동생, 가슴 아팠다” 고백

'호적메이트' 딘딘 둘째 누나 ”악플 보던 동생, 가슴 아팠다” 고백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10.0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적메이트' 딘딘 "내 노래 '강남스타일'만큼 터질 줄" 웃픈 과거 회상
MBC ‘호적메이트’
사진제공 : MBC ‘호적메이트’

‘호적메이트’ 막냇 동생 딘딘을 향한 둘째 누나의 속마음이 공개된다.

10월 4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 (기획 최윤정, 연출 정겨운) 36회에서는 한국에서 재회한 딘딘과 둘째 누나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딘딘 둘째 누나는 니꼴로 육아를 함께 해준 딘딘에게 특별한 식사를 대접한다. 바로 영양가 가득한 보양식 오마카세. 배우 신현빈과 절친한 사이인 딘딘 둘째 누나는 “아이를 낳은 후 한국에 왔을 때 현빈이가 보양시켜주겠다고 데려왔던 곳”이라고 밝힌다.

고된 육아를 마친 남매는 이날 함께 식사를 하며 진심 가득한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과거 딘딘의 활동 시절과 힘들었던 시기를 회상하던 누나는 “네가 댓글을 보면서 한숨을 쉬는 걸 보는데 가슴이 아팠다”라고 털어놓는다. 

딘딘 역시 과거를 떠올리며 웃픈 속마음을 고백하기도. 딘딘은 당시 발매했던 곡을 회상한 뒤 “난 내 노래가 ‘강남스타일’만큼 터질 줄 알았다”라고 털어놔 폭소를 안긴다. 과연 딘딘이 대박의 꿈을 꿨던 곡은 과연 무엇이었을지, 그 노래에 담긴 비하인드 스토리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보양식 오마카세와 함께한 딘딘 남매의 진실 토크는 10월 4일 화요일 밤 9시 MBC ‘호적메이트’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