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TV CHOSUN 新 예능 ‘여행의 맛’ 첫 여행지는 괌! 이경실 “첫 번째 신혼여행지” 폭소

TV CHOSUN 新 예능 ‘여행의 맛’ 첫 여행지는 괌! 이경실 “첫 번째 신혼여행지” 폭소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9.30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의 맛’ 조동아리X센언니들, 노빠꾸 상갓집 토크?! ‘유일무이 화끈 입담’
TV CHOSUN ’여행의 맛’
사진제공 : TV CHOSUN ’여행의 맛’

‘여행의 맛’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이 괌으로 첫 여행을 떠난다. 

오늘(30일) 밤 10시 첫 선보이는 TV CHOSUN 새로운 여행 예능 ‘여행의 맛’은 아침까지 수다떠는 개그계 대표 미친 입담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대한민국 웃음 기강 잡는 화끈 입담 센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컬래버 여행 예능이다. 방송 경력 도합 200년의 멤버들이 강렬한 웃음 폭탄을 날릴 것이 예고되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은 괌으로 첫 여행을 떠난다. 첫 여행지가 괌이라는 것이 밝혀지자 멤버들은 저마다 괌에 대한 추억을 꺼낸다. 특히 이경실은 “첫 번째 신혼여행지도 괌이었다”며 매콤한 입담을 자랑한다. 이경실이 당시를 회상하며 첫 신혼 썰을 이어가자 듣다 못한 박미선은 “언니 그만 얘기해”라고 말하며 아찔한 토크를 중지해 웃음을 더한다. 

첫 만남에서부터 유쾌한 입담을 뽐낸 이들은 괌에 도착해서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노빠꾸 토크를 선보인다. 감탄이 절로 나는 괌의 풍광을 바라보던 김용만은 “10년, 20년 후에 생각날 것 같다. 누구 장례식장 가서도”라고 말하며 상갓집 토크의 물꼬를 튼다. 다른 예능에서 쉽게 들을 수 없는 화끈한 소재의 개그지만, 다른 멤버들도 당황하지 않고 한 마디씩 더한다는 전언. 누구 한 명 물러서지 않는 ‘노빠꾸 토크’ 행진이 큰 웃음을 만들어낸다고 해 기대를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조혜련은 비치 디너쇼에서 열린 글로벌 베스트 댄서 콘테스트에 참여한다. 미친 에너지의 소유자 조혜련은 포복절도 춤사위로 괌 무대까지 장악해 각국의 여행객들에게도 큰 웃음을 선사한다. 심지어 박미선은 조혜련의 댄스를 보고 눈물까지 흘린다는 전언. 이에 ‘여행의 맛’ 멤버들은 물론 다른 관광객들까지 사로잡은 조혜련의 댄스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또 댄스 콘테스트에서 1등을 차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괌에 도착하자마자 더 세진 이들의 노빠꾸 토크와 박미선도 눈물 흘린 조혜련의 춤사위는 오늘(30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여행의 맛’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