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멘탈코치 제갈길’ 박세영, 본격적 심리지원 신호탄!

‘멘탈코치 제갈길’ 박세영, 본격적 심리지원 신호탄!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9.2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멘탈코치 제갈길’ 박세영, 똘끼 정우와 끊어낼 수 없는 연결고리
tvN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 캡처
사진제공 : tvN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 캡처

‘멘탈코치 제갈길’ 박세영이 본격적으로 심리지원 신호탄을 울렸다. 

배우 박세영은 tvN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극본 김반디/연출 손정현)에서 선수촌 심리지원팀 박사 박승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매 작품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배우 박세영이 그녀만의 섬세한 연기력을 통해 캐릭터의 매력을 어떻게 배가시킬지 기대된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9월 20일 방송된 ‘멘탈코치 제갈길’ 3~4회는 박세영이 그려낸 박승하 캐릭터의 매력이 드러난 회차였다. 선수들에게는 한없이 따뜻한 면모를 드러내는가 하면, 선수촌에서 일어나는 불의는 꼭 짚고 넘어가는 강단있는 모습까지. 박세영은 이런 박승하의 이지적인 모습을 잘 끌어올리고 있다.

또 박승하는 정신과 의사 시절 온갖 진상 짓을 했던 환자 제갈길(정우 분)과 다시 한 번 지독한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제갈길(정우 분)이 선수촌 심리지원팀에 합류하게 된 것. 아직 제갈길이 완치되지 않았다는 판단 하에 박승하는 “우리 일 하기엔 너무 위험한 남자예요”라며 제갈길이 국가대표 멘탈코치가 되는 것을 반대했다. 

그러나 박승하는 제갈길이 담당하는 선수까지 함께 지도 편달하게 됐고 어쩔 수 없이 그에게 선수촌 시설견학을 안내했다. 그러던 중 박승하는 감정적인 제갈길이 혹여나 선수촌에서 사고를 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 “우리 일은 공감은 필수지만 지나친 감정이입이나 현장 개입은 절대 안된다”고 설명하며 주의를 줬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