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전설끼리 홀인원' 골프 새싹 소유, 구멍 조원희에 라이벌 선언 "나랑 비슷한 수준"

'전설끼리 홀인원' 골프 새싹 소유, 구멍 조원희에 라이벌 선언 "나랑 비슷한 수준"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8.0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설끼리 홀인원' 이동국 “궂은 일 내가 다 해” 축구부 가장 서러움 大폭발
MBC에브리원, MBC스포츠플러스
사진 제공 : MBC에브리원, MBC스포츠플러스

‘전설끼리 홀인원’ 조원희가 골프 구멍에서 승리 주역으로 등극했다.

8월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전설끼리 홀인원'에서는 축구와 농구 전설들이 안개 자욱한 어둠 속에서 세 번째 골프 대결을 펼쳤다. 축구부 안정환-이동국-조원희, 농구부 허재-현주엽-문경은은 한껏 진지한 몸과 마음가짐으로 엎치락뒤치락 스릴 넘치는 대결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김하늘 프로에게 “여섯 명 중에 가장 인상적인 선수가 있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하늘 프로는 “(지난 경기에서) 롱 퍼트를 성공했던 안정환이 기억에 남는다. 너무 놀라서 소리를 질렀다”라고 감탄했다. 지난 경기의 승리는 농구부가 가져갔지만, 김하늘 선수가 뽑은 인상적인 선수는 축구부 안정환이 가져가며 축구부에 재기의 기운이 불어왔다.

그러나 행운의 흐름은 농구부에게 갔다. 문경은은 바지를 걷어 올릴 때마다 운이 따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죽은 공도 다시 살리는 문경은의 '정강이 행운'에 힘입어 농구부는 여유롭게 첫 번째 홀의 승리를 가져갔다.

반면 축구부는 구멍 조원희의 아찔한 활약과 함께 믿었던 안정환-이동국까지 실수하며 다시금 팀 분열 위기에 놓였다. 특히 이동국은 컨시드 보기에 실패한 조원희를 향해 “서울 가는 KTX는 몇 시가 막차냐” 물으며 조기 퇴근을 권유했다. 소유는 조원희의 웃픈 골프 실력에 “나랑 비슷한 수준 같다”라고 라이벌 선언을 하며 ‘조원희 몰이’에 동참했다.

아울러 축구부의 실질적 가장 이동국은 지난 대결부터 고군분투하며 예능 대신 투어 뛰는 정도의 열정으로 대결에 임했다. 이동국이 비탈길에서 어렵게 살려낸 공으로 안정환에게 버디 찬스가 찾아왔고, 이동국은 "궂은일은 내가 다 하고 스포트라이트는 정환이 형이 받고"라며 방송 3회 만에 울분이 터진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마지막 홀의 승패는 조원희 손에 맡겨졌다. 손까지 덜덜 떨며 샷을 준비하는 조원희의 모습은 짠한 웃음을 유발했다. 심기일전하며 내두른 마지막 샷에 마침내 파 퍼트에 성공한 조원희는 털썩 무릎을 꿇으며 지난날의 실패와 압박감에서 벗어나 골프 구멍 탈출에 성공했다. 조원희의 짜릿한 해피엔딩에 MC들은 얼싸안고 행복해하는가 하면, 상대편인 농구부 형들도 뿌듯한 함박웃음을 지어 보였다.

조원희의 마지막 한 방으로 첫 승리를 가져가게 된 축구부. 무더운 날씨만큼 뜨거운 전설들의 승리욕은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각각 일 승을 가져가게 된 축구부와 농구부. 과연 다음 라운드의 승자는 어느 팀이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전설끼리 홀인원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이어 같은 날 화요일 밤 11시 30분 MBC스포츠플러스 다음 날인 수요일 밤 9시 MBC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