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역대급 멘트 남긴 X, 리콜녀 ‘이별 리콜’ 실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역대급 멘트 남긴 X, 리콜녀 ‘이별 리콜’ 실패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8.02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손동운 “사랑받기에 충분한 분” 리콜녀 응원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사진제공 :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최초 리콜녀는 X를 향한 이별 리콜에 성공하지 못했다. 

8월 1일 방송된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연애 중 했던 단 한 번의 다툼이 이별로 이어졌던 리콜녀와 X의 사연이 도착했다. 이별 이후에도 몇 번의 만남이 있었지만, 어긋난 타이밍은 두 사람을 끝내 ‘진짜 이별’로 이끌었다. 

옷가게 사장님인 리콜녀는 가까운 거리에 있는 카페 사장님 X에게 첫눈에 반했다. 두 사람은 3개월의 썸을 거치고, 리콜녀의 적극적인 고백으로 연인이 됐다. 연애를 하는 1년동안 단 한 번도 다툼이 없었다는 두 사람. 하지만 1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큰 다툼이 딱 한 번 있었고, 이 싸움은 바로 이별로 이어졌다. 

리콜녀는 그동안 X에게 쌓였던 서운함을 그 싸움 한 번에 모두 쏟아냈다. 리콜녀는 “오빠가 나한테 해준 게 뭐가 있어? 나 너무 외로웠어. 왜 오빠가 그동안 그런 여자들만 만났는지 알겠네”라는 말을 했고, 큰 상처를 받은 X는 리콜녀와 이별을 선택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별 후에도 서로의 힘든 일을 털어놓으며 몇 번의 애매한 만남을 가졌다. 그러면서 리콜녀는 X를 이해하기 시작했고, X를 더 보듬어주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했다. 리콜녀 입장에서는 단 한 번의 싸움으로 조금은 허무하게 끝난 사랑에, 이별을 리콜하고 싶어했다. 

이별 5개월만에 리콜 식탁을 통해 마주 앉은 두 사람. 리콜녀는 지난 일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어했다. 하지만 왠지 차가운 듯한 X의 태도가 보는 이들을 불길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의 이별은 그 누구의 잘못도 아니었다. 리콜녀는 “나는 우리가 싸웠던 그 상황이 컸다고 보는데, 우리가 진짜 헤어진 이유는 뭘까?”라고 물었고, X는 “단 한순간의 생각만으로 결정한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별의 시작점부터 달랐던 것. 

그러면서 X는 바닥이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인생에서 제일 힘든 시기에 리콜녀로부터 상처가 되는 말들을 듣고 리콜녀를 붙잡을 수 없었다고 했다. X의 속마음을 들은 리콜녀는 “감정에 북받쳐서 한 말이지, 진심이 아니었다. 너무 미안해”라고 늦었지만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를 했다. 이어 리콜녀는 “오빠가 너무 힘든 시점에 오빠를 떠난 것 같아서 너무 후회가 되더라. ‘그 때로 돌아가면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라는 생각에 너무 아쉽다”고 했다. X 역시도 “우리가 만나고 있었을 때 이런 이야기를 했으면 참 좋았겠다”고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X는 리콜 식탁에 나오기는 했지만 시종일관 거리를 두는 느낌이었다. 그러면서 ‘사랑의 타이밍’이 맞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리콜플래너들의 불길한 예감은 들어맞았다. X는 리콜녀의 이별 리콜에 응답하지 않았다. X는 “(리콜 식탁에) 나온 이유는 다시 한 번 깨끗이 정리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왔다. 다시 만나기 위해 온건 아니었다. 우리의 선택에는 책임감이 따른다. 너가 서운함을 느끼지 않은 좋은 남자를 만나길 바란다. 고마웠다”는 마지막 인사말을 남기고 두 사람은 진짜로 이별했다. 

리콜녀는 결국 눈물을 쏟았다. 리콜플래너들은 그런 리콜녀를 진심으로 위로했다. 양세형은 “너무 슬프겠지만, 지금이 진짜 이별이라고 생각하고, 확실하게 정리하라”고 했고, 손동운은 “(리콜녀는) 사랑하기에 충분하고, 사랑받기에 충분한 분”이라고 응원했다. 

리콜플래너들은 최초로 등장한 리콜녀의 사연에 그 어느때보다도 몰입했다. X에게 “오빠가 해준 게 뭐가 있어?”라고 한 리콜녀의 말에는 “선을 넘은 것 같다”고 돌직구를 던지기도 했고, 마음을 정리하고 있던 리콜녀에게 다시 연락해 만나자고 한 X의 입에서 “다시 한 번 이별을 하자는 마음에서 연락한 것”이라는 충격적인 말이 나오자 “최근 몇 년 동안 들은 최고의 소름 돋는 한 마디”라고 같이 분노하기도 했다. 리콜남녀와 X를 바라보는 리콜플래너들의 숨김없는 ‘찐 반응’은 시청자들을 사연에 더 몰입하게 만들며 흥미를 높였다. 

진솔하고 절실한 리콜남과 리콜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사랑, 이별, 재회를 보여주는 러브 리얼리티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