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tvN 새 월화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김민재, 계수의원 강제 취업 현장 포착 뜻밖의 환자 김향기까지

tvN 새 월화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김민재, 계수의원 강제 취업 현장 포착 뜻밖의 환자 김향기까지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8.0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재X김향기, 심상치 않은 계수의원 입성기! 시작부터 파란만장 ‘궁금증↑’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사진 제공 :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김민재에게 닥친 시련은 무엇일까.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연출 박원국, 극본 박슬기·최민호·이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미디어캔·일취월장) 측은 오늘(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유세풍(김민재 분)의 파란만장 인생 격변을 예고했다. 이상하고 아름다운 계수의원에 불시착한 유세풍과 서은우(김향기 분)의 기막힌 인연 또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유세풍의 총기 잃은 허망한 눈빛이 심상치 않다. 고운 외모에 탁월한 침술까지 겸비해 만인의 사랑을 받던 내의원 스타 유세풍. 그러나 화려한 명성이 무색하게 망연자실 거지꼴이 그에게 찾아온 위기를 짐작게 한다. 그런가 하면 도련님이라면 깜빡 죽는 ‘세풍 바라기’ 만복(안창환 분)은 계지한(김상경 분)이 건넨 반강제 취업(?) 문서에 유세풍의 지장을 찍기 위해 힘을 쓰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기를 쓰고 벗어나려는 유세풍의 필사적인 몸부림이 웃음을 더한다. 특히 이를 흥미롭게 바라보는 계지한의 의미심장한 모습은 계수의원에 불시착한 유세풍의 험난한 적응기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만취한 유세풍의 모습도 포착됐다. 죽어 가는 사람을 보고도 침 한번 제대로 놓지 못하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듯 얼굴엔 슬픔이 가득하다. 이어진 사진 속 뜻밖의 재회는 유세풍을 놀라게 한다. 물에 빠져 정신을 잃은 서은우를 등에 업고 계수의원으로 향하는 유세풍의 표정이 다급하다. 깊은 밤 여인을 업고 나타난 유세풍에 천하의 계지환도 당황한 모습. 과연 계수의원에 거센 바람을 몰고 올 유세풍, 서은우에게는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오늘(1일) 방송되는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1회에서는 이상하고 아름다운 계수의원에 불시착한 유세풍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날’의 트라우마로 침을 놓을 수 없게 된 천재의원 유세풍. ‘괴짜 의원’ 계지한의 꾐에 빠져 계수의원에서 진료를 보게 된 그가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기대를 모은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제작진은 “첫 회부터 유세풍에게 위기가 몰아친다. 벼랑 끝에서 그를 살린 서은우, 괴짜 스승 계지한과의 운명적 만남이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며 “마음 아픈 이들에게는 따뜻한 처방을, 나쁜 자들에게는 통쾌한 한 방을 날릴 ‘심의’ 3인방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시즌제로 제작되는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침 못 놓는 천재의원 유세풍이 반전 과부 서은우와 괴짜스승 계지한을 만나 심의로 거듭나는 행복 처방극이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군주-가면의 주인’ 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은 박원국 감독과 박슬기, 최민호, 이봄 작가가 의기투합해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오늘(1일) 밤 10시 3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