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이연복-송은이-‘깜빡 4인방’, 아름다운 동행! ‘치매’ 향한 편견 타파 X 소외된 이들 향한 한줄기 희망 남겼다!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이연복-송은이-‘깜빡 4인방’, 아름다운 동행! ‘치매’ 향한 편견 타파 X 소외된 이들 향한 한줄기 희망 남겼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8.0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깜빡 4인방’ 장한수-최덕철-백옥자-김승만, 음식점 운영 도전 후 모두가 놀란 눈부신 변화!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사진 제공 :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주문을 잊은 음식점2’ 경증 치매인 ‘깜빡 4인방’과 이연복, 송은이 등 서포트 드림팀의 아름다운 동행이 막을 내렸다. 이들은 치매인에 대한 편견을 깨뜨리면서 소외된 이들에게 한줄기 희망을 전달했고, 동시에 치매는 ‘남의 일’이 아닌 ‘우리의 일’이라는 화두를 던지며 사회적 관심을 일깨우는데 앞장섰다.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연출 김명숙, 김경민, 이유심)가 지난 7월 30일 ‘깜빡 4인방’(장한수, 최덕철, 백옥자, 김승만)과 이연복, 송은이, 홍석천, 진지희 서포트 드림팀의 3일 간 제주 음식점 운영기를 성공리에 마무리하며 종영했다.

지난 2018년 방영됐던 시즌 1에선 치매인의 일상을 소개해 치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일깨움과 동시에 일상의 시선을 바꾸는 데 일조했다면, 4년 만에 ‘주문을 잊은 음식점2’로 컴백한 뒤에는 한층 더 확장된 모습을 보여줬다. 경증 치매인 ‘깜빡 4인방’과 서포트 드림팀이 함께 음식점을 운영하면서 동행하는 과정을 더욱 가까운 거리에서 담아냈다. 

생애 처음 음식점 운영에 도전한 ‘깜빡 4인방’은 자꾸만 기억이 사라지는 탓에 손님들의 주문을 잊어버리고 테이블 숫자를 헷갈리는 등 서툰 면을 보여 잘 해낼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서기도 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차분하게 손님맞이와 영업을 능숙하게 해내고, 서포트 드림팀을 도와주는 광경을 연출하는 등 음식점을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놀라움과 감동을 선사했다.

‘주문을 잊은 음식점2’ 합류 전후로 ‘깜빡 4인방’의 변화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금 전 알려준 요일도 깜빡하던 백옥자는 암산왕 능력을 발휘, 총매니저 송은이를 도와 계산까지 맡았다. 젊은 나이에 조발성(초로기) 치매를 진단받은 60세 막내 김승만 또한 소극적이었던 과거와 달리, 손님들에게 먼저 대화를 거는 여유가 생겼다. 특히 깜짝 손님으로 방문한 아내에게 능숙하게 메뉴를 설명하고 아재 개그까지 날리며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감동시켰다.

능숙하게 음식점 운영을 마친 ‘깜빡 4인방’의 변화는 ‘치매인은 사회구성원의 일원으로 활동할 수 없다’라는 사회적 고정관념을 깨뜨리면서 치매로 인해 자존감이 떨어지고 의기소침해진 이들을 응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깜빡 4인방’이 합류하기 전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생활이 제한된 단조로워진 일상을 교차해 치매인들과 동행하기 위한 방법과 제도적 장치를 고민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깜빡 4인방’이 180도 달라질 수 있었던 건, 이들을 옆에서 도운 서포트 드림팀의 영향이 컸다. 시즌 1에 이어 주방팀 총괄 셰프를 맡은 이연복은 오직 ‘주문을 잊은 음식점2’에서만 맛볼 수 있는 메뉴 3종을 준비해 선보였고, 이를 유튜브를 통해 레시피까지 공개하는 등 프로그램에 진심으로 임했다. 송은이는 ‘깜빡 4인방’이 당황하는 순간마다 나타나 상황을 깔끔하게 정리하면서 그들의 감정과 컨디션을 챙기는 만능 총매니저로 눈도장받았다.

‘주문을 잊은 음식점2’에 새롭게 합류한 홍석천과 진지희의 활약상도 빛났다. 홍석천은 ‘깜빡 4인방’에게 스스럼없이 다가가 남다른 친화력과 넉살로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막내 부매니저 진지희는 ‘깜빡 4인방’과 동행하는 음식점 동료이자 친손녀처럼 살뜰하게 챙기는 등 세대를 초월한 케미를 자랑했다. 영업이 끝난 뒤, 헤어지기 아쉬운 마음에 ‘깜빡 4인방’에게 손편지를 전하며 뭉클함을 안겨줬다.

선한 울림을 전달하기 위한 ‘주문을 잊은 음식점2’의 기획력도 돋보였다. 특히 4년 전 원년 ‘깜빡 멤버’로 활약했던 김미자와의 꾸준한 소통을 이어가며 방송 출연 후에도 다양한 활동 등을 통해 치매 진행 속도를 늦춘 근황을 전달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또 시즌 1보다 확장된 메시지를 전하고자 100여 명이 넘는 치매인들과 가족을 만나는 등 숨은 노력도 있었다.

경증 치매인 ‘깜빡 4인방’과 서포트 드림팀의 아름다운 영업기를 향한 반응도 뜨거웠다. 시청자들은 “’깜박 4인방’이 용기 내주신 덕분에 치매라는 질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었다”, “치매인이 사회에 잘 적응하고 함께 더불어 잘 살 수 있는 나라가 되는데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으리라는 희망을 봤다”, “삶의 가치를 생각하게 됐다”, “시즌 3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 등 반응이 줄을 이었다.

한편, ‘주문을 잊은 음식점2’은 경증 치매인 ‘깜빡 4인방’이 힐링의 섬 제주에서 주문을 깜빡해도 음식이 잘못 나와도 웃음으로 무장 해제되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음식점 운영에 나서는 유쾌한 도전기를 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지난 7월 30일 종영했다. KBS VOD와 KBS 교양 및 다큐 유튜브 채널에서 전편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