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문예춘추사, ‘하비 페닉의 리틀 레드북’ 출간

문예춘추사, ‘하비 페닉의 리틀 레드북’ 출간

  • 박현숙 기자
  • 승인 2022.08.0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예춘추사가 입소문으로 전해지던 골퍼들의 ‘빨간 책’, ‘하비 페닉의 리틀 레드북’을 출간했다.

하비 페닉의 리틀 레드북은 미국인들이 ‘골프 레슨의 원조’라고 칭하는 전설적인 골프 교습가 ‘하비 페닉’이 8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보고 배운 것과 자신이 가르친 골프계 인물들에 대한 단상을 빨간 노트에 메모해 놓은 것을 출간한 것이다. 골퍼들 사이에서 입소문으로 전해지던 골프 비사(秘事)가 정식 출간된 것이다. 이 책은 출간되자마자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가 됐으며, 지금까지도 골프의 바이블로 불리고 있다.

하비 페닉은 지도하는 학생들 각각에 맞는 레슨을 해주는 걸 좋아했다. 여기에는 골프의 가장 기초적이고 변할 수 없는 원칙과 함께 다양한 팁을 89개 항목으로 설명하고 있다. 고개를 드는 것, 채를 잡는 법, 완벽하고 이상적인 스윙, 훅과 슬라이스, 다섯 타를 줄이는 방법 등 골프에 관한 전문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도 간결하고 직접적이며 실용적인 가르침을 전달해준다. 그의 골프에 대한 지혜와 영감들은 프로, 초보자 모두가 꼭 읽어봄 직하다.

리틀 레드북은 골프에 대한 그의 사랑과 골프를 가르치는 일에 대한 그의 열정이 녹아 있다. “당신이 내 책을 읽는다면 내 제자이고, 당신이 골프를 한다면 내 친구”라는 그의 말처럼 그는 자기 학생이 US 오픈에서 우승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과 마찬가지로 초보자가 처음으로 공중에 공을 쳐올리는 것을 보는 것에서도 똑같은 즐거움을 맛보는 사람이었다.

그의 골프 인생은 1995년 91세를 일기로 타계할 때까지 수많은 골퍼를 지도하는 것으로 점철됐다. 그의 제자로는 톰 카이트, 벤 크렌쇼, 미키 라이트, 벳시 롤스, 캐시 위트워스, 데이비스 러브 3세 등 세계 정상급 남녀 프로 골퍼들이 망라돼 있다.

최근 골프 유행이 심상치 않다. 취미로, 또 스포츠로 골프를 시작하는 사람들은 물론, 골프를 사랑하는 골퍼라면 전설적인 골프 교습가 하비 페닉의 80년의 골프 기록, 하비 페닉의 리틀 레드북을 만나보길 추천한다.

한편 문예춘추사의 하비 페닉의 리틀 레드북은 고급 양장으로 제작돼 소장 가치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