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인사이더' 최종회 D-DAY! 강하늘X이유영의 심판대에 선 허성태! 판빙빙과의 ‘숨멎’ 대립

'인사이더' 최종회 D-DAY! 강하늘X이유영의 심판대에 선 허성태! 판빙빙과의 ‘숨멎’ 대립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7.2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정에 나선 강하늘X이유영 피고석에 앉은 이는 누구?
에이스팩토리·SLL
사진제공 : 에이스팩토리·SLL

‘인사이더’ 악에 맞선 강하늘의 마지막 게임이 펼쳐진다.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연출 민연홍, 극본 문만세, 제작 에이스팩토리∙SLL)측은 28일, 마지막까지 휘몰아칠 최종회를 예고했다. 다가온 심판의 시간, 끝없이 달려온 두 복수자가 마침내 안식을 되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지난 방송에서 김요한(강하늘 분)은 윤병욱(허성태 분)의 숨통을 죄일 증거를 얻으며 법의 손잡이를 손에 쥐었다. 람(판빙빙 분)의 파격 선언으로 사방에 적을 두게 된 김요한. 그는 골드맨카지노에서 벌어진 혼란 속에서 노승환(최대훈 분)을 잃고, 심지어 살해 혐의까지 뒤집어쓰게 됐다. 그러던 중 양준(허동원 분)으로부터 ‘이태광 동영상’에 윤병욱의 모습까지도 담겨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은 김요한은 동영상의 흔적을 좇아나섰다. 한편, 윤병욱을 찾아간 오수연(이유영 분)은 여전히 반성 없이 피해자들을 비난하는 그의 파렴치함에 결국 숨겨두었던 총을 꺼내 들었다. 그 순간 김요한이 그들의 앞에 나타났다. 김우재(이하율 분)과의 협력으로 윤병욱을 심판대 위에 세우는 그의 모습은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최종장에 기대를 높였다. 

복수자와 빌런들의 싸움이 끝을 향해가고 있다. 김요한이 잡은 ‘법이라는 칼의 손잡이’가 무엇인지, 어떤 위력을 발휘할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등장한 새로운 심판자 람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김요한을 죽이기 위해 골드맨카지노까지 걸었지만, 어느새 그의 표적은 윤병욱으로 바뀌었다. 그를 바라보는 람의 눈빛은 마치 맹수와도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이에 한없이 꼿꼿하던 윤병욱의 얼굴에도 당혹감이 드리운다. 과연 이들의 대면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간 것인지, 이제 막 시작된 판결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법정에서 포착된 김요한과 오수연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앞서 각각 살해와 살인방조로 공개 수배 대상에 올랐던 두 사람. 어느 때보다도 멀어져야만 하는 그곳에 자진해 등장한 이유는 무엇이며, 피고인석에 앉을 이는 누가 될까. 복수와 정의를 위해 쉼 없이 싸운 김요한과 오수연은 정의로써 안식을 되찾을 수 있을지, 예측 불가의 최종 라운드에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인사이더’ 최종회에서는 모든 진실의 조각을 손에 넣으며 빌런들을 향해 법의 칼끝을 세우는 김요한의 모습이 그려진다. ‘인사이더’ 제작진은 “정의를 위해 ‘인사이더’가 되었던 김요한의 임무가 끝나간다. 한 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며 “과연 마지막에 그가 다시 평범했던 삶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최종회는 오늘(28일) 밤 10시 30분 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