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인사이더' 강하늘, ‘밀려난 왕’ 문성근과 강렬한 첫 대면! 눈빛의 의미는? 새창으로 읽기

'인사이더' 강하늘, ‘밀려난 왕’ 문성근과 강렬한 첫 대면! 눈빛의 의미는? 새창으로 읽기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6.2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영X문성근, 신선동에서의 만남! 따뜻한 미소 뒤 서늘한 반전?!
에이스팩토리·SLL
사진제공 : 에이스팩토리·SLL

‘인사이더’ 강하늘이 문성근과 처음으로 대면한다.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연출 민연홍, 극본 문만세, 제작 에이스팩토리∙SLL)측은 29일, 도원봉(문성근 분)과 만난 김요한(강하늘 분), 오수연(이유영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매순간 다른 얼굴을 꺼내보이는 수상한 남자의 정체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나락에서 정상으로 올라서는 김요한의 모습이 그려졌다. 성주 교도소 하우스를 탐내는 양준(허동원 분)에 맞서 장선오(강영석 분)의 파트너로, 그리고 미끼로 게임판에 참여하게 된 김요한. 장선오의 기지로 두 사람은 성주 교도소를 지키는 데 성공했다. 이윽고 장선오가 출소한 뒤, 홀로 남은 김요한은 그를 위협하던 이인자 노승환(최대훈 분)까지 무릎 꿇게 만들며 학장에 올랐다. 이어 오수연 앞에서 신선동의 힘을 확인해보겠다고 선언한 그가 사복 차림으로 성주 교도소를 나서는 모습은 새로운 스테이지로의 전환을 예감케 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낯선 노인과 마주한 김요한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의 정체는 바로 한때 어둠의 세계에서 정재계까지 뒤흔들었던 거물 도원봉. 그러나 지금은 모종의 이유로 왕좌에서 밀려난 인물이기도 하다. 하지만 김요한은 아직 그의 정체를 모르는 듯 조금은 의아한 얼굴로 도원봉을 보고 있다. 다음 순간 돌아선 김요한을 붙잡은 도원봉의 눈빛이 심상치 않다. 어두운 공간에서도 또렷한 그의 안광이 의미하는 것이 걱정일지, 혹은 경고일지 궁금해진다. 

한편, 신선동에서 포착된 도원봉의 분위기는 반전을 거듭한다. 이미 잘 아는 구면인지 접견실을 찾아온 오수연을 보는 얼굴에는 반가움의 미소가 가득하다. 하지만 이어진 사진 속 모멸감이라도 안기려는 듯 오수연을 재어보는 그의 손짓과 시선은 그저 서늘할 따름이다. 이렇듯 남다른 아우라와 노련함으로 무장한 새 플레이어가 어떤 변수를 불러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인사이더’ 7회에서는 신달수(예수정 분) 사망 사건의 목격자 우민호(김민승 분)을 찾기 위해 신선동에 접근하는 김요한의 모습이 그려진다. ‘인사이더’ 제작진은 “도원봉의 등장은 극에 또 한 번 텐션을 불어넣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며 “도원봉 역시 자신만의 강렬한 욕망을 지닌 인물이다. 오랜 시간 웅크리고 있던 그가 깨어날 때, 김요한의 게임이 어떻게 뒤바뀔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7회는 오늘(29일) 밤 10시 30분 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