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김신영 “내가 들어가서 인터뷰하고 싶어” 어색함 느낀 첫사랑 재회 현장은?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김신영 “내가 들어가서 인터뷰하고 싶어” 어색함 느낀 첫사랑 재회 현장은?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6.2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첫사랑’ 김윤주, 재회 현장 본 후 “이게 가능해?” 의문 가진 이유는?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사진 제공 :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다시, 첫사랑’ MC들의 과몰입이 시작된다.

오늘(27일) 첫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은 다양한 이유로 이별 혹은 서로를 포기해야만 했던 첫사랑 커플들이 각자 풋풋한 추억, 설렘, 아쉬움을 안고 다시 모여 진짜 사랑과 마주하는 설렘 소환 연애 리얼리티이다. 누구나 한 번쯤은 꿈꿔 본 첫사랑과의 재회를 실제로 구현하며, 이 안에서 샘솟는 여러 감정을 조명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신영, 김윤주(옥상달빛), 진예(라붐), 정혁 네 MC들은 본인이 직접 상황의 주인공이 된 듯 몰입해서 VCR을 지켜봤다. 특히 네 쌍의 첫사랑 커플이 오랜만에 재회하는 그 순간에 터져 나오는 다양한 감정들에 함께 동요되어 풍성한 리액션을 펼쳤다는 전언이다. 

그중에는 김신영이 “진짜 답답하고, 어색하다”며 “내가 가운데 들어가서 인터뷰를 하고 싶을 정도”라고 이야기한 커플이 있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이들의 재회 현장에서는 김윤주가 “부디 이런 리액션만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한 리액션까지 나왔다고. 과연 네 MC 모두가 함께 어색해 한 이 커플의 재회 현장은 어떤 분위기였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정혁이 “나는 잠깐 남자 출연자 몸 안에 들어갔다. 여자 출연자가 쳐다보는 눈빛에 꿀이 떨어지더라”며 빙의를 할 만큼 설렌 커플도 있었다. 정혁은 실제로 이들의 설렘을 본인이 느낀 듯 행복해하며 과몰입을 인증했다는 후문. 이 커플은 김신영도 가장 설레는 커플이라고 꼽았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모든 커플의 재회 모습을 지켜본 뒤 김윤주는 “이 네 커플이 같은 셰어하우스에 있어야 하는데, 이게 가능할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우려를 표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에 더해 김신영이 “한 마디로 정의하자면 ‘골 때린다’라고 이야기한 네 쌍의 첫사랑 커플 재회 현장은 오늘(27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다시, 첫사랑'은 방송 직후 OTT seezn을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