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호적메이트’ 찰떡궁합 최예나X최성민, 이토록 무해한 남매라니

MBC ‘호적메이트’ 찰떡궁합 최예나X최성민, 이토록 무해한 남매라니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6.2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적메이트’ 최예나, 최성민 향한 ‘1위 가수’ 덕담 “오빠가 더 잘됐으면 해”
MBC ‘호적메이트’
사진제공 : MBC ‘호적메이트’

‘호적메이트’ 최예나-최성민 남매의 우애가 안방을 사로잡았다.

6월 21일 방송된MBC 예능 ‘호적메이트’(기획 최윤정, 연출 이경원, 정겨운)에서는 최예나-최성민의 리얼한 일상, 운전 연수에 나선 이지훈 남매의 하루, 이경규와 혼인 신고를 마친 예림-영찬 부부, 사돈과의 식사가 공개됐다.

1년째 함께 살고있는 최예나-최성민은 리얼한 일상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두 사람은 찐 남매 케미를 보여주는가 하면, 티격태격 하면서도 서로를 아끼고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훈훈함을 안겼다.

특히, 오빠 최성민은 ‘1위 가수’인 동생 최예나의 ‘1등 오빠’로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그는 집안을 어지르는 최예나에게 “내가 너를 모시고 산다지만 상도덕이 없다”라고 질책하면서도, 최예나의 방을 치워주고 아침 식사까지 챙겨주는 등 오빠미를 뽐냈다. 게임을 방해하는 최예나의 짓궂은 장난도 모두 받아주며 찰떡 궁합 케미를 보여주기도.

뒤바뀐 남매의 모습도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 집 안에서는 귀여운 막내인 최예나지만, 대세 가수인 만큼 오빠를 위해 ‘카드 플렉스’를 한 것. 최성민은 동생 카드로 나들이를 위한 장을 본 뒤 “계산하면 누나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서로를 향한 남매의 진한 우애도 감동을 안겼다. 최성민은 어렸을 적 크게 아팠던 최예나를 떠올리며 “동생을 아끼게 되었고, 지켜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힌 뒤 눈물을 흘렸다. 최예나 역시 언제나 자신을 생각하는 오빠에게 “엄마 아빠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자신의 더 큰 성공을 바라는 최성민에게 “오빠가 더 잘 됐으면 좋겠다”라는 응원을 건네 훈훈함을 배로 더했다.

이지훈은 약속했던 운전 연수를 위해 여동생과 운전 연습장을 찾았다. 그는 시동을 켜는 순간부터 차가 움직일 때까지 운전과 관련된 모든 것을 세심하게 알려주며 ‘스윗 오빠’ 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고난도 주차 연습을 할 때는 차에서 내려 여동생의 눈높이에 맞는 설명을 해주는 등 남다른 스윗함을 드러내기도.

다정했던 남매에게 위기도 찾아왔다. 운전 초보인 여동생이 주행 연습 도중 중앙선을 넘는 대형 실수를 한 것. 이에 이지훈은 “이렇게 가면 사고 났다”라고 팩트 폭격을 한 데 이어 “살려주세요”를 외쳐 웃음을 안겼다. 무사히 연수를 마친 후 이지훈은 따뜻한 포옹을 잊지 않았고“두 달 정도 하면 될 것 같다”라며 여동생의 더 나은 운전 실력을 기대했다.

이경규는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적으로도 가족이 된 예림이, 김영찬, 그리고 사돈과 식사를 즐겼다. 네 사람은 그간 서로에게 하지 못했던 속마음과 서운했던 점, 바라는 점 등을 털어놓으며 의미 있는 시간을 함께 했다. 이경규는 부부가 된 예림이, 김영찬에게 “3개월 살고 3년 싸우고 30년 참는 것”이라며 결혼 선배로서 진한 조언을 해주기도.

생일을 맞은 예림이를 위한 시간도 이어졌다. 예림이의 시어머니는 가족이 된 후 처음 맞는 생일인 만큼 며느리를 위한 정성 가득 선물을 준비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경규는 행복해하는 예림이를 바라보며 “사돈댁에서 잘 챙겨주셔서 고맙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는 극과 극 성향의 랄랄 자매, 사위 김영찬 경기 시축에 나선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함께 부산 여행을 떠난 황대헌 형제와 조둥이의 하루가 예고돼 흥미를 높였다. MBC ‘호적메이트’는 매주 화요일 밤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