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대한외국인’ 사유리, 다사다난 육아 일상 “점점 늙어가는 중”

‘대한외국인’ 사유리, 다사다난 육아 일상 “점점 늙어가는 중”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6.2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국인’ 사유리, 아들 젠 놀이 학교 10일 만에 잘려 ‘고민’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 사유리가 육아 일상을 공개했다.

6월 2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나 오늘 집에 안 갈래’ 특집으로, 연예계 워킹 맘 이지현, 정인, 박은지, 나비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대한외국인 팀에는 17개월 아들 젠을 키우고 있는 엄마 사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MC 김용만이 아들 젠의 근황에 관해 묻자 사유리는 “놀이 학교 다닌 지 10일 만에 잘렸다. 말을 잘 안 들어서 고민이 많다”고 운을 뗀다. 이어 “아침 6시에 일어나서 1시간 동안 산책해야 한다. 나는 점점 늙어 가는 중이다”라고 고충을 토로해 워킹 맘 게스트들이 공감한다.

한편 사유리는 함께 출연한 정인, 박은지와 자매 같은 사이라고 밝힌다. 정인과는 남편 조정치와도 함께 만나는 사이이고, 박은지에게는 아들 젠이 쓰던 침대를 선물할 만큼 각별한 사이라고 한다. 이에 MC 김용만이 “찐친으로서 이분들의 퀴즈 대결이 어떨 것 같냐”라고 묻는다. 사유리는 “둘 다 잘 안될 것 같다. 끼리끼리다”라고 말하며 티격태격 찐친 케미를 보여준다.

워킹 맘 사유리의 퀴즈 도전기는 6월 22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