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호적메이트’ 최성민, 여동생 최예나 떠올리며 눈물 “어렸을 때 많이 아팠다”

‘호적메이트’ 최성민, 여동생 최예나 떠올리며 눈물 “어렸을 때 많이 아팠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6.2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적메이트’ 최예나 “오빠 최성민, 부모님 역할 다 해줘” 애틋 남매愛
MBC ‘호적메이트’
사진제공 : MBC ‘호적메이트’

'호적메이트' 최예나-최성민 남매의 애틋한 우애가 공개된다.

6월 21일 방송되는MBC 예능프로그램'호적메이트’ (기획 최윤정, 연출 이경원, 정겨운) 23회에서는 최예나와 최성민이 서로를 향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이날 한강 나들이를 떠난 두 사람은 같은 취미인 보드 타기를 즐기고, 한강 위에서 맛있는 간식을 나눠 먹는 등 꽉 찬 휴일을 즐긴다. 또한, 울고 웃었던 어린 시절을 함께 회상하며 진한 우애를 드러낸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최성민은 동생 최예나의 어린 시절을 떠올린 뒤 눈물까지 흘린다. 그는 “예나가 4살일 때 정말 많이 아팠다. 그런 것들이 계기가 돼 동생을 아끼게 됐다”라고 털어놓는다. 초등학생이던 최성민의 기억에 애틋하게 남아있는 순간은 과연 무엇이었을지, 최성민이 동생을 생각하며 울컥한 까닭은 어떤 것일지 궁금증을 안긴다.

최예나 역시 그런 오빠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한다. 최예나는 자신의 든든한 버팀목인 최성민을 떠올린 뒤 “지금 엄마 아빠 역할을 다 해주는 오빠한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밝힌다.

이어 ‘1위 가수’이자 대세인 최예나를 향한 최성민의 솔직한 진심도 공개된다. 그는 최예나에게 “네가 잘되는 걸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다”라고 말한다. 이에 최예나가 예상하지 못한 답변으로 최성민을 당황하게 한다는 후문. 서로의 앞길과 성공을 응원하는 최예나-최성민의 솔직담백한 속마음은 본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감동과 웃음이 가득한 최남매의 이야기는 6월 21일 화요일 밤 9시 MBC ‘호적메이트’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