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SBS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X허준호, 연기 포텐 터지는 비하인드 컷 공개 매 순간이 ‘갓’벽한 압도적 연기 시너지

SBS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X허준호, 연기 포텐 터지는 비하인드 컷 공개 매 순간이 ‘갓’벽한 압도적 연기 시너지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6.2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현진X허준호, 연기 포텐 터지는 비하인드 컷 공개
스튜디오S·보미디어
사진제공 : 스튜디오S·보미디어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허준호가 차원이 다른 ‘숨멎’ 텐션으로 시청자를 흡인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김지연, 극본 김지은, 제작 스튜디오S·보미디어) 측은 21일,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연기 시너지로 심박수를 상승시킨 서현진과 허준호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매회 ‘레전드’를 경신하는 두 배우의 진가가 호평을 이끌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오수재(서현진 분)는 최태국(허준호 분) 회장을 향한 복수의 서막을 알렸다. 최태국이 소유한 페이퍼 컴퍼니의 존재, 그리고 자금 세탁을 위해 만들어진 해외계좌가 ‘오수재’ 명의로 되어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 이에 오수재는 비밀의 대가로 자신의 이름값 ‘700억 원’을 받아 챙겼고, SP파트너스 윤세필(최영준 분) 대표와 한수 바이오 매각 건도 성공리에 마쳤다. 하지만 박소영(홍지윤 분) 사건의 유력 용의자 홍석팔(이철민 분)이 뜻밖의 죽음을 맞으며 오수재에게는 또 한차례 위기가 불어닥쳤다.

‘왜 오수재인가’는 충격과 반전을 거듭하는 폭풍 전개로 뜨거운 호응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오수재가 왜 그토록 독해질 수밖에 없었는지, 그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든 최태국 회장과의 지독한 악연이 베일을 벗으며 시청자의 과몰입을 불러일으켰다. ‘센캐’ 최태국의 권력과 위압에도 절대 눌리지 않는 ‘독한’ 오수재의 독기와 야망은 앞으로 그가 펼칠 짜릿한 복수의 서사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서현진과 허준호의 역대급 열연이 빛난 촬영장 뒷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에는 본 촬영에 앞서 호흡을 맞추는 리허설 현장이 담겨있다. 대사와 동작은 물론 실전을 방불케 하는 두 배우의 진지한 눈빛은 그 자체만으로 감탄을 자아낸다. 또 대본과 모니터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에 이어 극 중 캐릭터와 상반된 부드러운 미소는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짐작게 한다. 첫 회부터 폭풍전야의 긴장감을 드리우며 맞붙기만 해도 심박수를 상승시키고 있는 오수재, 최태국의 대립 구도는 ‘왜 오수재인가’의 중심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터. 특히 다른 듯 닮은 야망을 품은 두 사람의 10년 악연이 어떻게 끊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왜 오수재인가’ 제작진은 “오수재의 복수와 최태국의 반격이 거듭되며 격렬한 대립을 이어갈 것”이라며 “서현진과 허준호는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촬영에 임했다. ‘자타공인’ 연기력과 내공을 보여주고 있는 서현진, ‘명불허전’ 존재감과 포스를 발산하고 있는 허준호의 연기 시너지를 더욱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7회는 오는 24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