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나 혼자 산다' 차서원, 속초 게스트하우스 파티에서 만난 운명? 옥상에서 벌어진 취중진담! 첫 만남에 절친까지 갈까? 청춘과 낭만에 만취!

MBC '나 혼자 산다' 차서원, 속초 게스트하우스 파티에서 만난 운명? 옥상에서 벌어진 취중진담! 첫 만남에 절친까지 갈까? 청춘과 낭만에 만취!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5.2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서원, "이게 여행의 묘미” 게스트하우스 애용하는 이유는? 궁금! 낯가림도 잊게 만든 낭만!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차서원이 속초 게스트하우스 파티에 진출(?)했다. 낯선 여행지의 낭만과 첫 만남의 설렘, 옥상 취중진담이 어우러진 가운데, 운명의 절친을 만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늘(2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차서원의 속초 낭만 여행이 공개된다.

차서원이 속초 여행 숙소로 게스트하우스를 선택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는 초면인 여행객과 함께 지내야 하는 4인실에서 하룻밤을 보냈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차서원은 “이게 여행의 묘미라고 생각한다”며 국내는 물론 해외여행에서도 게스트하우스를 애용하는 이유를 들려준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차서원은 설렘에 부풀어 게스트하우스로 향한 모습과 달리 낯선 룸메이트의 등장에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여줘 의아함을 자아낸다. “제가 낯을 가린다”는 깜짝 고백이 이어진 가운데, 낯가림도 뛰어넘는 게스트하우스의 낭만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차서원은 생(生) 리얼한 게스트하우스 파티의 맛을 만끽하며 시청자들의 여행 욕구를 자극할 전망이다. 특히 참석자들이 자신의 취향에 맞는 요리를 각자 준비해 모이는 트렌디한 ‘포트럭 파티’가 예고돼 올여름 ‘게하 열풍’을 직감하게 만든다. 

차서원은 또래 숙박객들과 급격히 가까워지며 무르익은 청춘의 대화를 예고한다. 면접 스트레스를 풀러 온 '취준생'부터 연차를 낸 직장인, 3년 연애 후 결별한 아픔을 달래러 온 친구 여행객 등 다양한 사연을 품은 청춘들이 게스트하우스 파티에 옹기종기 모인 것. 첫 만남에 아픔까지 터놓는 청춘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을 유발할 전망이다. 

그런가 하면, 차서원은 처음 만난 게스트하우스 숙박객들에게도 ‘낭또(낭만+돌아이)’ 정신을 전파(?)하며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 “저는 ’낭또’라는 별명으로 연기 활동하고 있는 차서원”이라는 수줍은 자기소개는 물론, 건배사로 “멈추지 마! 네버스탑”을 외쳤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차서원의 게스트하우스 낭만 파티는 오늘(20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