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떡볶이집 그 오빠’ 김민경, 빛이 나는 모태 솔로 고백

‘떡볶이집 그 오빠’ 김민경, 빛이 나는 모태 솔로 고백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5.1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떡볶이집 그 오빠' 김민경 “유민상과 열애? 설렘 없어서…”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떡볶이집 그 오빠’ 김민경이 솔직한 연애관을 공개했다. 

5월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는 ‘빛이 나는, SOLO’라는 주제로 꾸며졌다. 이에 현재 솔로인 개그우먼 김민경과, 그녀의 절친이자 솔로를 탈출한 개그우먼 오나미가 ‘떡볶이집 그 오빠’를 찾았다. 그중 김민경은 개그우먼이 된 후 대중의 사랑을 받기까지 겪었던 아픔, 개그우먼으로서 편견을 깨부순 일화, 연애관까지 모두 솔직 당당하게 털어놨다. 

이날 ‘떡볶이집 그 오빠’ 주제를 들은 오나미는 “언니(김민경)가 빨리 솔로를 탈출했으면 하는 마음에 같이 나왔다”라고 밝혔다. 결혼을 앞두고 있는 오나미가 개그우먼 동기로 10년 이상 절친하게 지내는 김민경의 연애를 응원한 것. 이에 김민경은 “나는 모태 솔로다. 썸은 타본 것 같은데 딱 사귀자고 해서 연애를 해본 적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세 오빠들이 의아해하자 김민경은 “고백을 받은 적은 있는데 타이밍이 안 맞았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오랫동안 김민경을 곁에서 지켜본 오나미는 “언니가 남자와 만날 때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큰 것 같다”라며 김민경이 바뀌었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다. 이쯤에서 지석진이 김민경과 핑크빛 분위기에 휩싸였던 개그맨 송병철, 유민상의 이야기를 꺼냈다. 두 사람 모두 괜찮다고 추천한 것. 

김민경은 “둘 다 좋은 사람인 것을 잘 알고 있다.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해 주고 싶은 마음이다. 너무 가까이 있다 보니 가족 같은 느낌이다. 설렘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연애는 하고 싶다. 결혼을 목표로 두는 연애는 하고 싶지 않다”라고 명확한 연애관도 밝혔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민경과 오나미가 개그우먼으로서 쉽지 않았던 길도 회상했다. 데뷔 후 바로 주목받은 오나미는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개그콘서트’ 무대에 섰을 때,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개그우먼이 되겠다는 꿈을 꿨지만 어머니의 반대로 차비만 들고 서울에 올라온 김민경은 KBS 공채 선발 후에도 좀처럼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다 자신에게 딱 맞는 캐릭터를 만나 처음으로 짜릿함을 느꼈다고. 이를 계기로 김민경은 꾸준히 활동을 이어올 수 있었다고. 

또 김민경은 편견을 깨부순 ‘운동뚱’에 대한 일화도 털어놨다. 평소 운동을 좋아하지 않는 김민경은 정말 ‘운동뚱’이 하고 싶지 않았다고. 하지만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아령이 박힌 테이블을 들어 올리며 큰 화제를 모았고, 남다른 운동 능력을 발견하게 됐다고. 지금은 웬만한 남자보다 더 강력한 근력을 자랑하며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의 모델로도 발탁됐다. 김민경은 “뚱뚱하면 운동 못할 것 같다는 편견이 있는데 내가 운동을 시작했기 때문에 이런 일이 가능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모태 솔로 고백도 빛이 나고 당당한 김민경. 사람들의 편견을 깨부수고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선한 영향력을 주는 멋진 언니 김민경. 절친 오나미의 응원처럼 그녀가 지금처럼 멋지고, 지금보다 더 행복한 개그우먼이 될 수 있기를 함께 기대하고 바라게 되는 방송이었다. 한편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