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호적메이트’ 가수의 꿈 함께 꾼 방민아X방현아, 뭉클했던 자매愛

MBC ‘호적메이트’ 가수의 꿈 함께 꾼 방민아X방현아, 뭉클했던 자매愛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5.1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적메이트’ 방민아, 정직원 된 방현아 선물에 눈물 “우리 언니 다 컸네”
MBC ‘호적메이트’
사진제공 : MBC ‘호적메이트’

‘호적메이트’ 방민아-방현아 자매의 애틋함이 안방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5월 17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기획 최윤정, 연출 이경원, 정겨운)에서는 극과 극 성향을 가진 방민아, 방현아 자매의 여행기와 일상이 그려졌다. 김정민은 언니 김정은의 일일 매니저로 나서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방민아-방현아 자매는 여행 시작부터 극과 극 성향을 보여줬다. 여행과 관련된 모든 계획을 촘촘하게 다 짜온 방현아와 달리 발길 닿는 대로 향하는 편인 방민아는 언니의 준비성에 깜짝 놀랐다.

이어 두 사람의 블록랜드 즐기기가 본격 시작됐다. 동생과 전혀 다른 여행 성향을 가진 방현아지만, 방민아의 사진을 열심히 찍어주고 먹고 싶어하는 간식도 함께 먹으며 모처럼만의 추억 쌓기에 임했다. 방민아 역시 “계획형 언니와의 여행은 바쁘지만 재밌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평소 대답이 없는 언니를 위해 준비한 방민아의 단독 인터뷰도 진행됐다. 왕복 30분이 걸리는 케이블카에서 자신이 직접 짜온 질문을 언니에게 묻기로 한 것. 방현아는 동생의 깜짝 플랜에 당황했지만 이내 자신의 속 얘기를 건넸다. 특히 방현아는 동생과 마찬가지로 걸그룹으로 활동했던 당시와 그 이후의 심정을 방민아에게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언니의 진심을 들은 방민아는 “언니가 직업 바꾸고 대화가 어려웠는데 속 얘기를 알게 돼서 더 좋았다”라고 말했다.

집에 도착한 두 사람의 뭉클한 시간도 공개됐다. 걸그룹 생활을 마친 뒤 대기업 정직원이 된 방현아가 동생에게 뜻깊은 선물을 전한 것. 방민아는 “공과금 낸 적이 없어서 살림에 보탬 되라고 준다”라며 돈 봉투를 건넨 방현아에게 크게 감동했다. “우리 언니 다 컸다. 이런 순간이 오네”라며 감격한 방민아는 눈물을 흘리기도. 방현아 역시 뭉클해하며 “지금은 부족하다. 의지할 수 있는 언니가 되고 싶다”라고 밝혔다.

방민아는 자신과 마찬가지로 가수의 길을 걷던 언니가 꿈을 접고, 새로운 길을 택한 것에 대해 진심 어린 응원을 전했다. 그는 언니의 새 출발을 응원하기 위해 신발 선물을 전했고 “나에겐 언제나 자랑스러운 언니”라며 남다른 자매애를 드러냈다.

김정민은 시구 스케줄이 있는 언니 김정은을 위해 일일 매니저로 변신했다. 김정은의 모든 일정에 동행하는가 하면, 야구 유니폼을 비롯한 소품, 시구를 위한 레퍼런스까지 알차게 준비해 일일 매니저로서 최선을 다했다. 동생과 유니폼을 꾸미던 김정은도 “이런 아기자기한 걸 같이하니까 재밌긴 하다”라며 웃었다.

이어 20년 만에 프로야구 시구에 재도전하는 김정은의 모습이 공개됐다. KT 투수 고영표에게 일일 특강을 받은 만큼 김정은은 남다른 마음가짐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김정민 역시 언니의 특별한 도전을 촬영하며 응원을 건넸다.

2002년 한국시리즈 이후 다시 글러브를 낀 김정은은 자신의 유행어인 “여러분! 부자되세요 꼭이요!”를 외친 뒤 힘차게 공을 뿌렸다. 공은 무사히 스트라이크존에 안착했고 김정민은 “운동인의 피가 흐른다”라며 뿌듯해했다.

이날 김정은은 동생 김정민과 함께한 순간들을 떠올리며 “같이 다니는 게 좋고 자랑스럽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김정민 역시 “저한테 언니는 영원한 동반자다. 너무 소중하고 귀한 존재”라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고,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김정은 역시 또 한 번 눈물을 보였다.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황대헌과 남동생의 특훈 현장, 그리고 조준호-조준현 형제의 화보 촬영 도전기가 예고돼 시선을 집중시켰다. MBC ‘호적메이트’는 매주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