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미래에셋생명, ‘온라인 표적치료암보험’ 출시

미래에셋생명, ‘온라인 표적치료암보험’ 출시

  • 박현숙 기자
  • 승인 2022.04.0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생명은 합리적 보험료로 암 진단비는 물론 표적항암약물치료, 항암약물방사선치료, 항암방사선치료 3종까지 보장하는 ‘온라인 표적치료암보험’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보험은 △일반 암 최대 5000만원 △표적항암약물치료 최대 3000만원 △항암약물방사선치료 최대 200만원을 보장한다. 암 진단비는 물론, 항암치료비까지 추가로 보장하는 상품은 생명보험 업계 온라인채널에서 이 상품이 유일하다. 40세 남성, 표준형, 80세 만기, 20년 납 기준 한 달 3만173원의 보험료는 86.1%의 보험가격지수(각 보험사 동일 유형 상품을 대상으로 평균을 100%로 놓고, 낮을수록 저렴)로 알뜰한 가격대를 형성한다.

최근 항암치료기법의 발전으로 2세대 표적치료가 대중화되면서 암 발병 시 진단비와 함께 항암치료를 위한 추가 치료비 지출이 늘어나는 실정이다. 표적치료는 정상세포와 차이가 나는 암세포만을 공격하는 최신 기법으로, 1세대 화학치료보다 정상세포도 함께 손상되는 부작용이 적다. 또 면역체계만을 자극하지만, 천문학적 비용이 드는 3세대 면역항암제보다는 저렴해 많은 환자가 선택하고 있다.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 표적치료암보험은 2세대 표적항암치료비를 보장하는 등 암 발병 이후 후속 치료에도 대비할 수 있게 구성됐다.

온라인 표적치료암보험의 보장 범위는 다양한 암 치료 관련 급부를 패키지 형태로 묶어 합리적 보험료로 높은 가성비를 보인다. 일반 암 보장은 기본이고, 고액 암 7종은 일반 암 대비 최대 3배까지 보장한다. 그 외 표적항암약물, 방사선 치료비도 추가로 보장하면서 부족한 부분을 빈틈없이 메웠다.

가입 연령은 만 0~55세로 보험이 꼭 필요한 연령대에서 고르게 가입할 수 있으며 △실속형 △표준형 △든든형 3개 선택지를 통해 개인 상황에 맞춘 설정할 수 있다. 든든형을 선택하면 암 진단비 5000만원, 표적항암치료비 3000만원에 추가로 고액 암 진단비 1억원까지 보장된다.

이 상품은 기존 암 보험 가입자에게도 유용하다. 미래에셋생명은 물론, 타 보험사의 암 보험에 가입한 경우에도 추가 가입이 가능해 기존 보장에 더해 알차게 보장자산을 덧붙일 수 있다. 미래에셋생명 온라인보험의 정상 유지 계약이 있는 고객은 보험료 3% 할인 혜택도 얻을 수 있다.

한편 신상품 출시에 맞춰 미래에셋생명은 ‘온라인 뇌심보장보험’도 개정 출시했다. 기존 △뇌경색증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에 대해 1000만원을 보장하는 가성비를 그대로 유지하고 △뇌혈관질환 △협심증 △허혈심장질환까지 폭넓게 골라 가입할 수 있도록 보장범위를 넓혔다.

2020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망원인 2위와 4위가 심장 및 뇌혈관 질환인 만큼, 이 상품으로 발병률 높은 질병을 저렴한 보험료로 대비할 수 있다.

이정기 미래에셋생명 디지털 영업본부장은 “이번에 출시하고 개정한 상품들은 발병률이 높아 반드시 대비해야 하는 암, 뇌·심장 질환을 콕 집어 저렴하게 가입할 수 있는 가성비 높은 상품”이라며 “남녀 미니 암보험을 비롯한 고액 암과 표적항암치료 포트폴리오를 모두 갖춘 미래에셋 온라인보험을 통해 합리적 보험료로 꼭 필요한 보장을 맞춤형으로 준비하는 스마트한 경험을 누려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미래에셋생명 온라인보험은 업계 최초의 온라인 변액보험을 포함한 총 8종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해당 상품들은 PC와 모바일에서 간편 비밀번호인 PIN 인증 또는 카카오 인증으로 손쉽게 가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