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삼성전자 5G 가상화 기지국, MWC 2022서 ‘CTO 초이스’ 수상

삼성전자 5G 가상화 기지국, MWC 2022서 ‘CTO 초이스’ 수상

  • 생활뉴스팀
  • 승인 2022.03.0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5G 가상화 기지국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2’에서 가장 독보적인 모바일 기술에 수여하는 ‘CTO 초이스(CTO Choice·Outstanding Mobile Technology Award)’를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매년 MWC 기간에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Global Mobile Awards)’를 진행하며, 모바일 전 분야의 뛰어난 혁신·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를 선정해 최고 제품으로 발표한다.

이 중 CTO 초이스는 전체 모바일 기술을 아울러 ‘최고(supreme)’의 챔피언을 선정하는 것으로,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의 대상격이다.

전 세계 주요 이동통신사 CTO (최고기술책임자) 20여 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최고의 모바일 혁신 기술(Best Mobile Technology Breakthrough)’, ‘최고의 모바일 네트워크 장비(Best Mobile Network Infrastructure)’ 등 6개 부문에서 각각 최고 기술을 선정하고, 이 가운데 올해의 최고 기술을 별도로 정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 5G 가상화 기지국은 ‘최고의 모바일 혁신 기술’ 상을 받은 것과 동시에 최고의 영예인 CTO 초이스로 선정돼 2관왕에 올랐다.

삼성 5G 가상화 기지국은 범용 서버에 기지국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유연하고 효율적인 통신망 구축과 운영을 지원하는 차세대 기술로, 향상된 모바일 경험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북미·유럽·아시아의 선도적인 이동통신사업자와 상용 계약을 체결하며, 기술력뿐만 아니라 상용 사업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 이준희 부사장은 “이번 수상으로 5G 기술 혁신을 통해 업계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는 글로벌 선도 기업임을 입증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통신 서비스를 활성화하고 일상생활을 보다 풍요롭게 해주는 모바일 네트워크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 심사위원장 숀 콜린스(Shaun Collins)는 “삼성 5G 가상화 기지국은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가장 치열한 경쟁 부문인 최고의 모바일 혁신 기술에 선정됐다”며 “이와 더불어 업계 최고 전문가들이 뽑는 영예로운 CTO 초이스에도 선정되며 최고의 기술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