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뜨거운 피' 김갑수 & 최무성의 독보적인 존재감! 강렬한 스토리와 만난 폭발적인 열연!

'뜨거운 피' 김갑수 & 최무성의 독보적인 존재감! 강렬한 스토리와 만난 폭발적인 열연!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2.02.16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소형 보스와 잔인한 건달의 두 얼굴 ‘손영감’ 역 김갑수
살인도 마다않는 가장 밑바닥 건달 용병 ‘용강’ 역 최무성

오는 3월 23일 개봉하는 영화 <뜨거운 피>가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 김갑수와 파격적인 비주얼로 변신을 꾀한 최무성의 열연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영화 <뜨거운 피>는 1993년, 더 나쁜 놈만이 살아남는 곳 부산 변두리 포구 ‘구암’의 실세 ‘희수’와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한 밑바닥 ! 달들의 치열한 생존 싸움을 그린 영화. 스크린 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오랜 시간 탄탄한 필모를 쌓아온 김갑수가 만리장 호텔 사장으로 오랜 시간 ‘구암’을 손아귀에 쥐고 있는 ‘손영감’ 역을 맡았다. ‘손영감’은 소위 읍소형 보스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거리가 멀어보이지만 결정적인 순간 냉철한 상황 판단과 잔인한 결정도 서슴지 않는 정반대의 두 얼굴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김갑수가 어떤 배역도 무리 없이 소화해내며 많은 연출자들의 신뢰를 얻고 있는 배우인 만큼 천명관 감독은 “김갑수 배우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역시나 멋지게 해내셨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김갑수의 열정과 연륜이 함께 녹아난 영화 <뜨거운 피>는 그의 한계 없는 연기력을 다시금 증명시켜 줄 것이다. 

영화 <악마를 보았다>의 연쇄살인마부터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택이 아버지’까지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선보여온 최무성이 영화 <뜨거운 피>에서 ‘용강’ 역을 맡아 또 한번 연기 변신을 꾀했다. 풀어헤친 머리와 하와이안 셔츠, 섬뜩한 문신 등 파격적인 비주얼로 시선을 모으는 그는 극중 ‘희수’(정우)를 욕망으로 이끄는 위험한 인물이다. 살인, 마약 밀수 등 돈만 되면 뭐든지 하는 막장 인생이지만 무언가 해탈한 듯한 대사들로 미스터리한 면모 또한 선보일 예정이다. 천명관 감독은 “최무성 배우가 역할에 굉장한 자신감과 열정을 갖고 임했다. 그 확신을 믿었고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까 궁금했는데 그걸 영화 안에서 다 보여줬다. 정말 멋있는 배우다”라며 만족감을 ! 러냈다. 외적인 부분부터 연기 스타일까지 끊임 없 도전 끝에 ‘용강’ 역을 탄생시킨 최무성은 이번에도 그만의 묵직한 존재감을 여지없이 드러낼 예정이다. 

영화 <뜨거운 피>는 김언수 작가의 동명 원작 소설 [뜨거운 피]를 스크린에 옮긴 작품으로, 문학동네소설상 수상작 [고래]로 등단과 동시에 베스트셀러 작가로 등극한 천명관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여기에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는 배우 정우를 비롯해, 김갑수, 최무성, 지승현, 이홍내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영화의 재미와 몰입감을 더욱 배가시킬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