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울문화재단, ‘아트건강기부계단’ 기부금 통해 장애예술인 이동권 보장에 앞장

서울문화재단, ‘아트건강기부계단’ 기부금 통해 장애예술인 이동권 보장에 앞장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2.02.0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와 365mc가 2017년 3월, 지하철 7호선 강남구청역에 설치한 계단
왼쪽부터 김정환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과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김남철 365mc네트웍스 대표이사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와 의료기관 365mc네트웍스(대표이사 김남철, 이하 365mc)가 전달한 ‘아트건강기부계단’ 적립 기부금을 장애예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아트건강기부계단은 서울교통공사와 365mc가 2017년 3월, 지하철 7호선 강남구청역에 설치한 계단이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 1명이 에스컬레이터 대신 해당 계단을 이용할 때마다 365mc에서 20원씩 기부금을 적립하는 방식으로, 2021년 이용자 수는 44만여 명, 누적 이용자 수는 총 233만여 명에 이른다.

서울교통공사와 365mc는 지난해 동안 아트건강기부계단을 통해 적립된 기부금 총 892만9880원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전달식을 통해 서울문화재단에 전달했다.

이번 기부금은 서울문화재단이 운영 중인 문화예술 공간을 이용하는 장애예술인과 장애인 이용객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한 시설물을 확충하는 사업에 전액 활용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은 2020년부터 매년 아트건강기부계단을 통해 적립된 기부금을 받아 휠체어 충전기 설치와 장애예술인들의 창작활동 재료비 지원 등을 추진한 바 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매년 뜻깊은 기부를 펼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와 365mc의 후원 협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시를 대표하는 문화예술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장애예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지원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문화재단은 이 건을 포함해 다양한 기업과 함께 ESG 지속가능경영 가치에 기반한 문화예술 제휴사업을 기획, 추진하며 문화예술 분야의 대표적인 민관협력 우수기관으로 자리매김해오고 있다. 이번 기부금 전달식을 비롯해 서울문화재단의 기업 제휴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제휴협력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