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새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기상청의 얼굴’ 윤박, “기상청 사람들의 노력 알아주셨으면.”

JTBC 새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기상청의 얼굴’ 윤박, “기상청 사람들의 노력 알아주셨으면.”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28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대변인실 통보관 ‘한기준’ 역의 윤박, “한기준은 순수한 찌질함을 가졌다.” 궁금증 ↑
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사진제공 : 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윤박이 오는 2월1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최선을 다하는 기상청 사람들의 노력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JTBC 새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연출 차영훈, 극본 선영,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이하 '기상청 사람들')에서 윤박은 기상청 대변인실 통보관 ‘한기준’ 역을 맡았다. 대변인실에서 공식 자료를 논리 정연하게 브리핑하고, 순발력 있게 언론에 대응하는 ‘기상청의 얼굴’이다. 

기상청을 대변하는 역할답게 그는 먼저 작품과 기상청에 대한 진지한 답변을 내놓았다. “매일의 날씨를 알려주어 친숙하고 밀접한 곳이지만, 이제까지 드라마에서 다뤄지지 않은 ‘기상청’,그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최선을 다해 열정을 쏟는지 보실 수 있을 것”이라는 것. “단 한 줄의 정보와 기사를 위해 치열하게 머리를 맞대고 논쟁을 벌이며, 조금이라도 더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는지 작품을 통해 많은 분들이 봐주시고,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까지 덧붙이며, 열정 가득한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한기준’의 매력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윤박이 캐릭터에 매력을 느낀 이유는 실제 자신의 성격과 정반대였다는 점이었다. “사고 방식, 행동, 언어 등 나와 정반대의 지점에 있는 캐릭터에 대해 이해가 쉽지만은 않았다. 그러나 윤박이란 사람과 한기준이란 인물이 만나 어떤 캐릭터가 만들어질지 궁금했다”는 도전 욕구를 불러일으켰다. 

윤박의 설명에 따르면, 한기준은 주관이 뚜렷하고 자신만의 살아가는 방식과 생각이 있는 인물이다. 또한, 남들에게 보여지는 모습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겉으로는 완벽해 보인다. 그런데 의도가 악의적이지는 않지만, 상대방이 기분 나쁘게 느끼거나 다소 영악해 보이는 말과 행동을 하기도 한다. 윤박은 그 안에서 순수하게 찌질한 매력을 봤다고. 

그가 발견한 이 매력은 같은 직장에서 근무하는 총괄 예보관 ‘진하경’(박민영)과 있을 때 가장 잘 드러날 예정. 그녀는 사내에서 10년을 연애하고 결혼까지 앞뒀다가 이별한 전여친이기 때문이다. 사내 연애의 끝에서 기다리고 있던 잔혹한 현실 속에서 그가 보여줄 언행은 이 작품의 또 다른 재미이기도 하다. 윤박은 그래서 “언행의 본질을 놓치지 않으면서 순수하고 진심 어린 표현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노력은 ‘찌질함’을 비호감이 아닌 한 사람의 매력으로 승화시킬 것 같은 예감을 준다.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은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직장 로맨스 드라마다. '동백꽃 필 무렵'의 차영훈 감독과 '부부의 세계', '미스티' 등 화제작을 탄생시킨 강은경 크리에이터 글Line 소속 선영 작가가 의기투합, 믿고 봐도 되는 작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오는 2월12일 토요일 밤 10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