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광수대에 포위된 안은진♥김경남, 사랑의 도피 이대로 끝나나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광수대에 포위된 안은진♥김경남, 사랑의 도피 이대로 끝나나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2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은진♥김경남 막아선 광수대 팀장 이봉련, 구원자 or 체포자?
‘한 사람만’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공 : ‘한 사람만’ 방송화면 캡처

‘한 사람만’ 사랑의 도피 중인 안은진과 김경남이 결국 광수대에 포위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12회에서는 출구를 찾지 못하고 넘쳐 흐르는 분노가 결국 방향을 바꿔 질주했다. 세 번째 채송화 살인사건이 터지며, 속도를 제어할 수 없는 파도가 순식간에 진실을 삼킨 것. 

표인숙(안은진)과 민우천(김경남)이 도주해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이, 세 번째 채송화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여자친구를 잔인하게 폭행 살인해, ‘살인 의뢰 리스트’ 1위에 올랐던 바로 그 인물이었다. 연쇄 살인이 발생하자 조지아 서장은 공개 수배라는 최후 통첩을 날렸다. 대중의 비난과 불안은 광기에 가까웠고, 인숙과 우천이 도주하다 죽인 것이라는 루머가 팽배하게 퍼져나갔다. 

공개 수배된 인숙과 우천은 이제 광수대뿐만 아닌 세상의 이목으로부터 달아나야 했다. 인숙은 이 모든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횟집 수조 안에 갇혀 있는 물고기처럼 뻐끔뻐끔 죽은 건지 사는 건지 알 수 없을 만큼 갇힌 기분으로 일생을 살아왔다. 그러다가 이제 겨우 그곳에서 나왔는데, 세상은 인숙과 우천더러 채송화 연쇄 살인범이라고 비난했고, 세상의 쓰레기를 치워주는 영웅이라고 떠받쳤다. 아이 하나 지켜주지 않는 세상에, 인숙을 외면한 그 세상에 대한 분노로 나쁜 놈 하나 데려가자고 덤빈 일은 변수에 변수를 거듭해 여기까지 와 버렸다. 이제 어디가 끝일지 감히 예상도 할 수 없었다.

그런 와중에 인숙은 날이 갈수록 쇠약해졌다. 고통의 빈도와 강도는 점점 늘어갔고, 그나마 버틸 수 있게 해줬던 약도 다 떨어졌다. 우천이 간절한 마음으로 약국을 찾았지만, 의사 처방이 필요하다는 절망만이 돌아왔다. 언제 쇼크가 올지 모른다는 사실은 더욱 충격이었다. 벼랑 끝에 몰린 순간, 우천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차명주(이주영)의 소아과를 찾았다. 중학생 때 우천이 사고로 죽인 동급생의 엄마였고, 그 후 우천을 구렁텅이로 몰아넣은 장본인이었다.

명주는 일생을 우천을 쫓으며 아무것도 하지 못하게 괴롭혔다. 그러면서 자신도 함께 무너졌다. 그래서 “저 이렇게 엉망이고, 이렇게 망가졌어요”라며 도움을 청해오는 우천을 모르는 척 하지 못했다. 하룻밤 편안히 보낼 수 있게 아들의 방까지 내어줬고, 두 사람은 그렇게 서로에게 상처 준 지난 날에 대한 사과와 용서를 전했다.

하지만, 곧바로 위기가 찾아왔다. 인숙과 우천을 잡기 위해 혈안이 된 광수대가 두 사람의 행적을 쫓다 명주의 집까지 들이 닥친 것. 명주의 도움으로 부엌 뒤 쪽문으로 빠져나갔지만, 그곳에는 광수대 황마진(이봉련) 팀장이 이미 진을 치고 있었다. 유일하게 “연쇄 살인 아닙니다”라며 목소리를 내고 있는 그녀는 두 사람을 도와주기 위해 온 구원자일까, 아니면 연행하기 위해 온 체포자일까. 예측할 수 없는 인숙과 우천의 운명에 긴장감은 절정으로 치달았다. 키이스트와 JTBC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한 사람만’ 매주 월, 화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