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맘마미안' 최초 현직 요리사가 떴다! 스타 셰프 이원일 모자 출격

'맘마미안' 최초 현직 요리사가 떴다! 스타 셰프 이원일 모자 출격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2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맘마미안' 이원일 셰프 母 "셰프라 쓰고 원일이라 읽는다" 무한 자신감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스타 셰프 이원일과 어머니가 ‘맘마미안’을 찾아온다.

1월 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스타 셰프 이원일이 출연한다. 이원일을 최고의 요리사로 키워낸 어머니의 요리 철학과 셰프 엄마다운 역대급 손맛이 ‘맘마미안’에 신선한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손맛부터 미각까지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 이원일의 출연에 MC 군단과 셰프들 모두 긴장감을 감추지 못한다. 이원일은 스튜디오에 들어서자마자 “다 죽었다”라며 셰프들을 향해 살벌한 경고까지 날린다고. 이를 지켜보던 MC들 역시 현직 셰프들의 불꽃 전쟁에 기대감을 드러낸다.

이날 이원일은 이전에 출연했던 다른 게스트들과 달리 맛 분석 그 이상의 디테일한 평가를 하겠다고 예고한다. 이원일 어머니 역시 “셰프라 쓰고 원일이라 읽는다”라는 명언까지 말하며 아들의 입맛과 실력에 무한 자신감을 표현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원일 셰프와 국민 MC 강호동의 싱크로율 100% 비주얼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원일을 낳고 기른 어머니도 두 사람의 복붙 외모를 인정한다고. 강호동과 이원일 투샷을 지켜보던 이수근 역시 “셰프라기보단 강호동 선수 후배로 온 것 같다”라고 팩트 폭격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인다.

대한민국 최고 셰프와 어머니의 폭풍 자신감, 그리고 국민 MC와 국민 셰프의 ‘복붙’ 비주얼은 1월 25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서 모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