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라디오스타' 대학생 된 ‘콩고 왕자’ 조나단, 금의환향! 대학 캠퍼스 로망 실현 했나?! 깜찍 고백!

MBC '라디오스타' 대학생 된 ‘콩고 왕자’ 조나단, 금의환향! 대학 캠퍼스 로망 실현 했나?! 깜찍 고백!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1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나단, 화제의 밀크티 티백 사건 소감은? “23년 인생 부정당한 느낌” 왜!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콩고 왕자’ 조나단이 대학생이 되어 3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금의환향해, 대학 입학 전 꿈꿔왔던 캠퍼스 로망을 공개한다. 또한 한국어가 서툴던 시절, 예능 프로그램을 보다가 혼란을 겪은 사연을 들려줘 웃음 폭탄을 안길 예정이다. 

오늘(19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정영주, 이정현, 조나단, 가비와 함께하는 ‘우린 월드 스타일’ 특집으로 꾸며진다. 

조나단은 콩고민주공화국 출신으로 ‘인간극장’에 출연해 ‘콩고 왕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한국인을 뛰어넘는 입담과 끊이지 않는 에피소드로 방송과 유튜브를 넘나들며 대활약 중이다. 특히 3년 전 고등학교 재학 당시 ‘라스’에 출연해 ‘꿀입담’을 자랑, ‘조나단’이라는 이름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3년 만에 금의환향한 조나단은 “원하던 대학교에 진학했다”며 반가운 근황을 들려준다. 무엇보다 조나단은 대학 캠퍼스 로망에 부풀었다며, 실현되길 고대하는 행복한 상상을 공개하고, 목표 달성 현황(?)까지 낱낱이 들려준다고 해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특히 조나단은 최근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티백을 통째로 뜯어 넣는 충격의 밀크티 레시피로 화제를 모았던 터. 조나단은 “23년 인생이 부정당한 느낌이었다”고 ‘밀크티 사건’의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조나단은 현재 한국인보다 더 센스 넘치는 입담을 자랑하지만, 한국어가 서툴렀던 시절에는 예능을 볼 때 마다 충격에 휩싸였다고 고백한다. 특히 그는 ‘패밀리가 떴다’를 보다가 ‘혼돈의 카오스’에 휩싸였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혼란의 시절(?)을 지나, ‘한국어 마스터’에 등극한 조나단은 예능 필살기 ‘암살개그’를 선보여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조나단은 상대방을 꼼짝 못 하게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내며 ‘암살개그’ 맹공격을 펼친다. 

조나단은 ‘스우파’의 가비와 합동 무대까지 완성하며 미친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두 사람의 포스는 ‘제이지-비욘세’ 부부를 떠오르게 만드는 가운데, 빌보드를 방불케 하는(?) 무대가 탄생했다고 해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콩고왕자’ 조나단이 들려주는 대학 생활 로망은 오늘(19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