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대한외국인’ 아웃사이더 “빠른 랩으로 세계 신기록 세워” 기네스북 기록 도전기 공개

‘대한외국인’ 아웃사이더 “빠른 랩으로 세계 신기록 세워” 기네스북 기록 도전기 공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국인’ 아웃사이더, 기네스북 기록 깨고도 정식 인정 못 받은 이유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 아웃사이더가 빠른 랩으로 기네스북 기록을 깬 일화를 밝힌다.

1월 1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쇼 미 더 한우’ 특집으로 꾸며진다. 아웃사이더, 산이, 베이식, 신스 등 최고의 래퍼들이 총출동해 남다른 입담과 퀴즈 실력으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그중 아웃사이더는 2004년 가요계에 데뷔, 2009년에 발매한 ‘외톨이’로 음원 차트 정상을 석권하며 대한민국에 ‘속사포 랩’ 열풍을 일으킨 래퍼다. 현재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외톨이’ 챌린지에 도전하며 인기를 이어오고 있다.

이날 MC 김용만이 빠른 랩으로 기네스북에 올라갈 뻔한 것이 맞는지 묻자, 아웃사이더는 “예전에 한 프로그램에서 50초 동안 723음절을 말하며 기네스북 기록에 도전한 적이 있다”며 빨리 말하기로 세계 신기록 세우기에 도전한 스토리를 밝힌다.

이어 아웃사이더는 “당시 도전으로 기네스북 기록은 깼지만, 정식으로 인정받지는 못했다”고 이야기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과연 아웃사이더가 기네스북에 정식으로 기록되지 못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져간다.

또한 아웃사이더는 “특별한 자리니까 1.7배속에 도전해 보겠다”며 방송 최초로 ‘외톨이’ 1.7배속 버전에 도전한다. 속사포 랩임에도 정확한 발음에 스튜디오 안 모두가 감탄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한편 아웃사이더의 속사포 랩과 관련된 비하인드스토리는 오늘(12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