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김경남, 구성파 최영우 협박 중? 제작진, “오늘(11일) ‘1’의 정체 밝혀진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김경남, 구성파 최영우 협박 중? 제작진, “오늘(11일) ‘1’의 정체 밝혀진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1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사람만’ 8회, 오늘(11일) 화요일 밤 11시 JTBC 방송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사진제공 :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한 사람만’ 김경남이 안은진을 지키기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오늘(11일) 본방송에 앞서 구성파 행동대장 최영우를 협박하고 있는 스틸이 공개된 것.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에서 표인숙(안은진)과 민우천(김경남)은 사면초가의 위기에 처해있다. 광수대와 미지의 정체 ‘1’이 이들을 향해 숨통을 조여오고 있기 때문. 그날 살해 의도를 갖고 백현진(하용근) 살인사건 현장에 있었던 두 사람은 진범이 따로 있음에도 범인으로 몰리기 딱 좋은 상황에 처해있다. 

그래서 하용근의 핸드폰은 아주 중요했다. 살인청부업자 우천에게 살인과 함께, 반드시 핸드폰을 처리하라고 지시했을 만큼, 그 안에 사건을 의뢰한 윗선의 치부를 드러낼 아주 중요한 무언가가 있음은 자명했다. 우천이 경고를 해오는 ‘1’에게 “핸드폰 나한테 있어. 그러니까 아무도 안 건드리는 게 좋을 거야”라고 선전 포고한 이유였다.

이제 우천에게 남은 숙제는 구성파에게 청부살인을 의뢰하는 윗선 ‘1’의 정체를 밝혀내고 하용근의 핸드폰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아내는 것이다. 그걸 밝혀내면, 살인청부업자인 자신의 정체도 드러난다는 것을 의미했지만, 모든 것을 뒤집어쓰고 자수하려는 인숙을 그대로 두고만 볼 수 없었다.

그리고 오늘(11일), 드디어 그 숙제를 실행에 옮긴 우천의 스틸이 공개됐다. 구성파 행동대장 박승선(최영우)을 협박하고 있는 우천의 두 눈에는 날카로움이 스친다. 이어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있는 우천의 표정은 심상치 않다. 긴장감이 백배로 치솟는 가운데, 베일에 싸인 ‘1’의 정체의 실마리가 드러나는 것인지 본방 사수 욕구를 불태운다.

이를 두고 여러 가지 의견이 시청자들 사이에서 오가는 가운데, 제작진은 “오늘(11일) 밤, 모두가 궁금해하는 ‘1’의 정체가 드디어 밝혀진다. 인숙과 우천의 운명을 쥐고 흔들고 있는 ‘1’은 과연 누구일지 방송 끝까지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해 기대를 더한다. 키이스트와 JTBC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한 사람만’ 8회는 오늘(11일) 화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