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SBS '그 해 우리는' ‘웅연수’ 최우식♥김다미의 설레는 변화 오늘부터 다시 1일(?) 최우식VS김성철, 미묘한 거리감 속 싸늘한 눈빛

SBS '그 해 우리는' ‘웅연수’ 최우식♥김다미의 설레는 변화 오늘부터 다시 1일(?) 최우식VS김성철, 미묘한 거리감 속 싸늘한 눈빛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1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식X김다미X김성철, 사랑과 우정 사이 ‘위기’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사진제공 :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최우식, 김다미가 오늘부터 ‘다시 1일’을 맞는다.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연출 김윤진·이단, 극본 이나은, 제작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측은 12회 방송을 앞둔 11일,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의 설레는 변화를 예고했다. 여기에 아직 끝나지 않은 김지웅(김성철 분)의 짝사랑이 세 친구의 관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도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최웅과 국연수의 마음이 드디어 맞닿았다. 엔제이(노정의 분)의 스캔들로 누구보다 복잡하고 혼란스러웠던 국연수, 오랜 친구 김지웅의 짝사랑을 알고도 모른 척 외면할 수밖에 없던 최웅. 마구 엇갈리고 꼬이는 상황 속에서 다큐멘터리 촬영은 마지막 하루만을 남겨두고 있었다. 국연수는 또다시 잠수 탄 최웅을 어김없이 찾아냈다. 그리고 카메라도 없는 둘만의 술자리에서 최웅이 “보고 싶었다, 국연수”라고 눈물의 취중 고백을 전하며 애틋한 설렘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길고도 지난했던 시간 끝에 찾아온 최웅, 국연수의 두 번째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된다. 그저 서로를 바라보기만 해도 미소가 번지는 두 사람에게 전에 없이 달달한 설렘 기류가 흐른다. 헤어진 연인에서 다시 친구로, 그리고 또 한 번의 전환점을 맞은 이들이 과연 로맨스 꽃길만 걸을 수 있을까.

또 다른 사진에서 포착된 최웅, 김지웅의 모습도 심상치 않다. 며칠 사이 수척해진 김지웅과 잠든 그의 곁을 지키는 최웅이다. 무엇보다 두 사람 사이의 싸늘한 눈빛과 냉랭한 분위기가 궁금증을 더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12회에서 최웅과 국연수의 재회 후폭풍이 걷히고, 김지웅의 짝사랑 후유증은 더욱 깊어져 간다. ‘그 해 우리는’ 제작진은 “오늘(11일) 12회 방송을 기점으로 최웅과 국연수의 재회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이와 함께 김지웅, 엔제이의 짝사랑의 향방도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12회는 오늘(11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