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안은진, 폭풍 눈물 예고, 왜?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안은진, 폭풍 눈물 예고, 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1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픔 주체 못하는 안은진, 김경남 품에 안겨 눈물 쏟아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사진제공 :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한 사람만’ 안은진의 폭풍 눈물이 예고됐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표인숙(안은진)과 민우천(김경남)의 멜로 서사는 애틋하고 먹먹하다. 잔혹한 현실 속에서도 서로가 서로를 지키려 사력을 다하고 있기 때문. 그런 두 사람에게 또 한번 시련이 닥치는 것인지, 본방송을 앞두고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눈물을 쏟아내는 인숙과, 그런 그녀를 품에 안은 우천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두 사람의 인연은 가족 동반 자살에 무기력하게 죽을 뻔한 소년 우천을 인숙이 구해주면서 시작됐다. 중학교 때 사고로 같은 반 친구의 목숨을 앗은 뒤 진흙탕 인생을 산 우천은 그 후 살인청부업자가 됐다. 그렇게 어둠 속을 거닐며 살다가 자신을 구해줬던 인숙을, 그것도 사람을 죽이는 자신의 일터에서 다시 만났다. 

하용근(백현진) 살인사건으로 운명처럼 다시 얽혔지만, 두 사람을 둘러싼 상황은 녹록지 않다. 사실 가정 폭력의 피해자이자 하용근의 아내 우경미(차희)가 진범이었지만, 상황만 종결시키려는 경찰 서장이 ‘그림’을 만들기에는 하용근의 머리를 골프채로 내려친 인숙과 그를 죽이려 했던 살인청부업자 우천이 제격이었다. 게다가 흥신소 ‘나래청정’에게 살인을 의뢰한 ‘1’의 무서운 협박까지 이어지며 상황은 점점 악화됐다. 그럴수록 모든 걸 자신이 뒤집어 쓰겠다는 인숙과, 그걸 지켜만 볼 수 없어 거짓 자백한 우천의 쌍방구원서사는 절절함을 더했다. 

그리고 오늘(10일), 슬픔을 주체하지 못하고 오열하는 인숙의 스틸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단 두 장만의 이미지만으로도 보는 이들의 눈가마저 촉촉히 적신다. 동시에 그저 행복하기만 바랐던 인숙과 우천에게 또 어떤 사건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제작진은 “인숙이 그동안 참고 참았던 감정을 모두 쏟아내고, 우천은 이 감정을 오롯이 받아들인다. 이 장면에 200% 몰입한 안은진과 김경남의 절정의 감정 연기를 볼 수 있다. 인숙이 오열한 이유, 안은진과 김경남의 완벽한 감정 호흡을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키이스트와 JTBC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한 사람만’ 7회는 오늘(10일) 월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