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80%, 1회 이상 이직 경험 … 연봉, 근무 환경 영향”

“직장인 80%, 1회 이상 이직 경험 … 연봉, 근무 환경 영향”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12.2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직장에서 오래 일하는 것 보다 커리어 발전을 위해 이직을 실행하는 이들이 더 많아

직장인에게 ‘이직’ 또한 ‘경력’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요즘에는 한 직장에서 오래 일하는 것 보다 커리어 발전을 위해 이직을 실행하는 이들이 더 많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813명을 대상으로 ‘이직 경험’에 대해 조사했다. 직장생활 시작 후, 1회 이상 이직을 했다는 이들은 77.2%로 대다수가 이직을 하고 있었다. 이직 경험은 연차가 올라갈수록 높았는데, ‘9년차’(87.5%), ‘10년 이상’(85.3%), ‘4년’(83.3%), ‘8년’(81.8%), ‘5년’(81.7%), ‘7년’(80.8%) 등의 순이었다. 1년 미만의 연차도 이직경험이 절반 이상인 59.9%나 됐다.

이직을 한 직장인들은 평균 3회 이상 이직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직 결심한 중요한 원인은 ‘연봉’(49.8%, 복수응답)과 ‘낮은 수준의 근무환경’(45.1%)이 비등하게 꼽혔다. 계속해서 ‘회사 성장성 및 비전 부족’(34.1%), ‘워라밸 유지 어려움’(31.8%), ‘과도한 업무량’(31.7%), ‘무능력한 동료, 상사’(22.9%), ‘커리어 성장기회 부족’(19.6%), ‘고용 불안정성’(18%) 등이 이어졌다.

이직을 준비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관심 회사 내부정보 파악’(42.9%, 복수응답), ‘연봉협상’(37.6%), ‘경력기술서/포트폴리오 작성’(35.9%)이 우선으로 꼽혔다. 평균적으로 이직까지 4개월 정도가 소요됐으며, 주로 활용했던 경로는 ‘취업 플랫폼’(81.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검색 포털’(24.2%), ‘주변 지인’(19.4%), ‘기업 자체 채용 홈페이지’(18.2%) 등의 순이었다.

최근에는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취업 플랫폼에서 다양한 이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사람인에서도 최근 입사제안부터 입사지원, 면접 준비까지 이직의 전 과정을 하나로 끝낼 수 있는 커리어 관리앱 ‘아이엠그라운드 더 레디’를 론칭했다. 인사담당자들로부터 이직을 제안 받는 ‘러브콜’ 기능을 제공해 직접 조건에 맞는 기업과 공고를 찾아 다니는 수고를 덜어주고, 메신저를 통해 기업에 궁금한 부분을 직접 물어보고 빠르게 답변 받을 수 있으며, 면접 일정이나 입사 일정 등도 바로 조율이 가능하다. 또, 이직 제안을 놓치지 않도록 실시간으로 메시지 알림을 지원한다.

한편, 코로나19 이후에도 이직을 시도했다는 직장인은 전체 응답자의 52.6%로 적지 않았다. 이직 시 기업 선택의 중요한 기준은 역시 ‘연봉’(43.5%)이 1위였고, ‘워라밸’(14.2%), ‘기업문화’(13%)가 2,3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