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쌍용자동차, 글로벌 전기차 선도 기업 BYD사와 전략적 제휴 추진

쌍용자동차, 글로벌 전기차 선도 기업 BYD사와 전략적 제휴 추진

  • 안성호 기자
  • 승인 2021.12.2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으로 개발되는 배터리는 쌍용자동차가 2023년 양산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전기차 U100에 탑재될 예정
왼쪽부터 쌍용자동차 NEV 추진단 심준엽 단장과 FinDreams Industry Co. Ltd 허롱 총사장이 MOU 체결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21일 친환경 미래차 시장 대응을 위해 글로벌 전기차 선도 기업인 BYD사와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 개발 계약 및 배터리 팩 자체 생산을 위한 기술 협력 업무 협약(MOU)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화상으로 진행된 MOU 체결식에서는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과 BYD그룹의 배터리 제조 전문 기업 FinDreams Industry Co. Ltd 허롱 총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 현지에서 양 사 사장을 대리해 쌍용차 측 NEV 추진단 심준엽 단장과 BYD사 측 글로벌 비즈니스 총괄 자오톰 사장 간 서명이 진행됐다.

이번 협력으로 개발되는 배터리는 쌍용자동차가 2023년 양산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전기차 U100에 탑재될 예정으로, 이로써 쌍용차는 친환경차 전환을 위한 구체적 실행 방안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 양 사는 배터리 팩 및 전기차 전용 플랫폼 공동 개발 등으로 앞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는 이를 위해 코로나19에 따른 해외 사업의 제반 제약에도 여러 연구원을 BYD사에 장기 파견해 양 사 공동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쌍용차는 BYD사와 배터리 개발 계약 및 전략적 제휴에 따라 전기차 핵심 부품에 대한 안정적 수급 체계 구축은 물론, 개발 기간 단축을 통해 친환경차로의 전환 작업 역시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전기차 판매 및 배터리 시장 점유율 톱 4 브랜드인 BYD사는 전기차 관련 모든 부품을 자체 개발해 자사 전기차를 생산하는 능력을 보유한 세계 유일의 업체로 알려지며, 특히 배터리 기술 측면의 경쟁력을 앞세워 여러 글로벌 OEM과 협업하고 있다.

무엇보다 쌍용차는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셀 및 팩 사업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BYD사와의 긴밀한 기술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차세대 성장 동력 육성을 가속해 나감으로써 회사의 미래에 대한 시장 우려를 불식할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은 “쌍용자동차는 BYD사와 이번 협력을 통해 급격한 전동화에 대비한 회사의 친환경차 전환 계획을 구체적으로 실행할 토대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이번 협력은 장기적으로 배터리 등 전기차 핵심 부품의 안정적 수급과 첨단 전기·전자 통합 기술이 적용된 신차 개발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