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울문화재단, 문화누리카드 대표 캐릭터 ‘누리·서리’ 공개

서울문화재단, 문화누리카드 대표 캐릭터 ‘누리·서리’ 공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12.14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문화 향유를 위해 1인당 연간 10만원을 쓸 수 있는 카드를 제공하는 사업
왼쪽부터 서울문화누리 캐릭터 이미지 ‘누리’, ‘서리’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문화누리카드의 전국 지역 주관처 가운데 최초로 캐릭터인 ‘누리’와 ‘서리’를 제작해 12월 15일(수) 공개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펼친다.

문화누리카드는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문화 향유를 위해 1인당 연간 10만원을 쓸 수 있는 카드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서울문화재단은 이번에 제작한 캐릭터를 활용해 문화누리카드를 더 친근하게 알리고, 카드 이용을 독려할 계획이다.

문화누리카드는 6세 이상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문화 향유 증진을 위해 △문화 △관광 △체육 분야 가맹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1인당 연간 10만원을 지원한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복권기금으로 추진되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방자치단체와 각 지역 주관처가 협력해 운영한다.

2021년 전국 문화누리카드 지원 규모는 총 197만명이며, 이 가운데 서울 지역 대상자는 약 33만명이다. 2022년은 수혜율 100%인 약 45만명을 목표로 지원 규모를 큰 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문화재단은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사업의 꾸준한 확대 추세를 고려해 서울 특성에 맞는 소통 방식을 마련하고자 캐릭터 제작을 기획했다.

캐릭터 이름은 ‘서울의 문화를 누리자’라는 뜻을 담았다.

‘누리’는 문화누리카드 사업과 함께 태어나 성장해 온 ‘나무’를 모티브로 제작했으며, 이용자들이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예술의 종류를 나무의 열매처럼 형상화했다. ‘서리’는 서울시의 상징 새인 ‘까치’를 모티브로 제작됐으며, 보라색 머리에 나뭇잎을 얹어 친근하면서도 귀여운 모습을 표현했다.

이번 캐릭터는 외주 제작이 아닌 서울문화재단 사업 담당자와 청년문화 행정가가 자료 조사부터 기획, 디자인 등 제작의 모든 과정에 참여해 사업 특성을 캐릭터에 반영하면서 예산 절감 효과도 거뒀다.

한편 캐릭터 공개 기념으로 이벤트 ‘나는 누구일까요?’가 15일(수)부터 22일(수)까지 서울문화누리 블로그에서 펼쳐진다. 서울문화누리 블로그에 게재된 캐릭터 소개 글을 읽고 간단한 퀴즈를 푸는 방식으로, 누리카드 이용자를 포함해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정답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소정의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캐릭터 제작은 서울 문화누리카드의 사업을 단편적인 정보 제공이 아닌 흥미로운 방식으로 제공하기 위해 개발한 것”이라며,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위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꾸준히 펼칠 예정인 만큼 많은 서울시민의 관심을 바란다”고 전했다.

문화누리카드와 ‘누리’, ‘서리’ 캐릭터 및 이벤트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누리 공식 블로그 ‘서울문화누리’와 인스타그램(@seoul_mnuri),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서울문화누리)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