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타란티노 감독의 최애곡 이름?! 에드가 라이트의 '노래 제목 3부작' 예고까지!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타란티노 감독의 최애곡 이름?! 에드가 라이트의 '노래 제목 3부작' 예고까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12.0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직접 추천한 60년대 히트곡 'Last Night In Soho'

<라스트 나잇 인 소호>의 연출을 맡은 에드가 라이트 감독이 독특한 영화의 제목을 짓게 된 특별한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밝혔다.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매일 밤 꿈에서 과거 런던의 매혹적인 가수 '샌디'를 지켜보던 '엘리'가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가 되면서 펼쳐지는 새로운 스타일의 호러 영화.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독특한 영화의 제목은 매일 밤 꿈 속에서 1960년대 런던의 패션과 문화, 음악, 영화의 중심지였던 소호에서 눈을 뜨는 '엘리' (토마신 맥켄지)의 이야기가 잘 녹아있다. 특히 국내 관객들 사이에서는 '라나소'라는 줄임말로 애칭이 붙는 등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하기도 하였다.

<라스트 나잇 인 소호>의 제목은 실제 1960년대에 활동했던 영국의 록 밴드 '데이브 디, 도지, 비키, 믹 앤 티치(Dave Dee, Dozy, Beaky, Mick & Tich)'의 히트곡 중 하나인 '라스트 나잇 인 소호(Last Night in Soho)'에서 따온 이름이다. 에드가 라이트 감독은 해당 곡에 대해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추천해준 것이라 밝혀 국내외 영화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영화의 제목은 스토리가 먼저 결정된 후 정해졌다. 에드가 라이트 감독은 "각본을 쓰기 시작할 때 듣는 플레 ! 리스트에 그 노래를 넣어서 듣곤 했는데, 마치 내가 이 영화의 제목을 ‘라스트 나잇 인 소호’라고 해야만 한다고 말하는 것 같았다"며 영화에 영감을 준 노래에 대해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감각적인 플레이리스트와 모든 액션이 리듬이 되는 스타일리시한 연출로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전작 <베이비 드라이버> 역시 '사이먼 앤 가펑클'(Simon And Garfunkel)의 노래에서 이름을 따온 작품이라는 것은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실제로 에드가 라이트 감독은 SNS를 통해 가진 팬들과의 Q&A에서 작품의 제목을 지은 계기를 묻는 질문에 답하며, "다음 작품까지 해서 '노래 제목 3부작'이 될 것이냐고 묻는다면… 아마 그럴 수도?"라고 전해 수많은 팬들을 설레게 했다.

에드가 라이트 감독이 선보이는 새로운 스타일의 호러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킨크스(The Kinks), 실라 블랙(Cilla Black), 페툴라 클락(Petula Clark) 등 60년대 소호를 풍미한 뮤지션들의 곡이 적재적소에 활용되어 관객들의 귀를 즐겁게 하고 있다. 음악에 진심인 감독이 영화 안에 가득 채운 다채로운 음악을 접한 관객들은 "베이비 드라이버처럼 ost가 이번에도 좋네요. 러닝타임 동안 지루할 틈이 없었어요 그냥 쭉 빠졌어요" (LUS*), "어찌나 배경음 ! 이 착착 귀에 감기던지" (for*), "60년대 팝송과 런던 리, 장르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에게는 너무나 아름답게 느껴지는 작품" (화*), "이 감독님하면 역시 음악이지" (499*), "음악이 열일한 영화! 60년대 그 당대 히트송들이 영화의 분위기와 찰떡궁합" (nas*), "영화에 특색있고 잘 어울리는 음악을 사용해서 뮤지컬을 보는 느낌도 든다" (hah*) 등 극찬을 남겨, 올겨울 극장에서 꼭 관람해야 하는 최고의 '필청무비' <라스트 나잇 인 소호>에 대한 호기심을 더한다.

60년대의 낭만적인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아낸 음악으로 뜨겁게 호평 받고 있는 가운데, 노래 제목으로부터 영화의 제목을 짓게 된 특별한 에피소드를 공개한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현재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