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김주헌, 알고 보면 매력남 ‘설렜잖아’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김주헌, 알고 보면 매력남 ‘설렜잖아’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12.0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김주헌, 양파 같은 남자 ‘폭풍 매력’
삼화네트웍스, UAA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UAA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김주헌 매력에 치인다.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연출 이길복/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제작 삼화네트웍스, UAA/이하 ‘지헤중’)에는 매력적인 남자들이 있다. 자유로운 영혼이지만 사랑 앞에서는 직진하는 윤재국(장기용 분), 탁월한 능력과 순수함을 넘나드는 특별한 어른 남자 석도훈(김주헌 분). 두 남자의 매력은 각각 로맨스가 깊어질수록 더욱 강력해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석도훈에 대한 반응이 심상치 않다. ‘비전PR’ 대표 석도훈은 탁월한 위기 대처능력, 두루두루 넓은 인맥, 남다른 안목 등을 갖춘 남자다. 하지만 석도훈의 진짜 매력은 ‘능력’만이 아니었다. 완벽하게 업무를 처리할 때처럼, 사랑도 능숙할 것 같았던 석도훈이 진짜 사랑에 빠지자 의외로 서툴고 순수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것이 여성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하는 것이다. 

앞서 석도훈은 거침없는 황치숙(최희서 분)에게 설렘을 느꼈다. 하지만 황치숙의 큐피드 화살은 석도훈이 아닌 윤재국에게 향해 있었다. 석도훈은 이를 알고도 자신보다 황치숙이 받을 상처를 더 신경 썼다. 또 황치숙이 사랑에 아프고 좌절할 때마다 그녀의 곁을 지켜줬다. 정작 자신이 그녀를 좋아하고 있다는 것을 다소 늦게 깨닫긴 했지만, 아무렇지 않은 듯 세심하게 챙겨주는 석도훈의 배려가 서서히 황치숙의 마음을 흔들었다. 

그렇다고 석도훈이 마냥 기다리기만 하는 남자는 아니다. 황치숙이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을, 그녀가 자신을 오해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을 때 석도훈은 강력하게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마냥 다정할 것만 같던 석도훈의 박력 있는 모습에 황치숙은 놀라면서도 설레기 시작했다. 그리고 잠깐의 동맹이라고는 하나, 어느덧 황치숙은 석도훈에게 적극적으로 입까지 맞췄다. 

완벽할 것 같지만 ‘알고 보면’ 순수하고, 늘 다정할 것 같지만 ‘알고 보면’ 박력 있는 남자 석도훈. 남자 석도훈의 이 같은 반전이 매력적으로 완성될 수 있었던 것은 배우 김주헌의 유려한 연기 덕분이다.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능력남도, 사랑에 서툰 순수남도, 마음을 어루만지는 다정남도, 설렘 유발 박력남도 김주헌은 완벽하게 표현했다. 석도훈의 다양한 매력을 찰떡같이 그려낸 것이다.

석도훈과 황치숙의 로맨스는 이제 막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이에 맞춰 석도훈의 매력도 더욱 깊어질 것이다. 이를 그릴 배우 김주헌의 활약도 기대된다. 김주헌이 ‘지헤중’ 석도훈을 통해 극 중 황치숙은 물론 TV 앞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