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오뚜기, 두 소스의 ‘황금비율’로 ‘케요네스’ 출시

오뚜기, 두 소스의 ‘황금비율’로 ‘케요네스’ 출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12.0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첩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
오뚜기가 출시한 케요네스

오뚜기가 케첩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고 3일 밝혔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첩’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챂’,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매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첩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는 케요네스가 중독성 강한 맛과 높은 활용도를 지닌 소스로 소비자들의 열띤 호응에 힘입어 정식 제품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의견에 귀 기울여 변화하는 니즈에 부응하는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