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도경완 “장윤정에게 매일 음식 먹여줘” 사랑꾼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도경완 “장윤정에게 매일 음식 먹여줘” 사랑꾼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10.1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미국 출신 데이비드, 해산물 먹방 중 로맨티스트 면모 폭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데이비드 가족의 남다른 해산물 먹방이 공개된다. 

10월 1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2년 차 미국 출신 데이비드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이비드 부부의 로맨틱 저녁 식사가 모두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해산물 식사 중 데이비드가 스테파니에게 직접 새우를 까주며 스윗함을 과시하는 것. 이에 MC 도경완은 “나도 매일 먹여줘서 아내 젓가락질이 신생아 수준”이라며 사랑꾼 모멘트를 늘어놓는다. 이를 듣던 장도연이 “곧 장윤정 씨가 네 발로 다니시겠다”라고 농담을 해 출연자들을 폭소하게 한다.  

한편 해산물 식사 중 뜻하지 않은 위기에 부딪힌 데이비드 가족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구이용으로 나온 생전복에 마음을 뺏겨 애칭까지 붙여준 이사벨이 데이비드 부부에게 “먹으면 안 돼요”라며 귀여운 엄포를 놓는 것이다. 

이에 “너무 정 붙이면 안 돼”라며 안절부절못하는 데이비드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모두가 혼란에 빠져 있던 중 이사벨이 고심 끝에 결단을 내린다. 출연자들을 감탄하게 한 이사벨의 선택은 방송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데이비드 가족의 남다른 해산물 먹방은 10월 14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