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업 47%, “코로나19로 면접 진행 너무 어려워

기업 47%, “코로나19로 면접 진행 너무 어려워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9.2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담당자도 면접에서 평가 어렵다고 느껴

지원자 평가 시 역량, 인성, 서류 기재 사실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채용 단계 중 하나인 면접.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쉽게 가라앉고 있지 않은 가운데, 특히 영향을 많이 받는 ‘면접’에 대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이 많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394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면접 어려움’에 대해 조사했다.

응답기업의 절반 가까이(47%)가 ‘면접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가장 큰 어려움은 ‘마스크 착용으로 표정, 말투 등을 제대로 볼 수 없어 평가 어려움’(67%,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대면 면접 진행 시 감염 우려 부담’(34.6%), ‘인력 및 규모가 작아 비대면 면접 도입 어려움’(31.9%), ‘일정 연기 등 스케줄 변동 빈번’(30.3%), ‘비대면 면접 노하우 부족’(21.1%), ‘사내 비대면 면접 시스템 이해도 및 적응 교육’(11.4%) 등이 있었다.

면접을 ‘비대면’으로 전환한 비율은 얼마나 될까. 코로나19 이후 채용을 진행한 기업(365개사) 10곳 중 4곳(37.3%)이 ‘비대면 면접’을 활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대면과 대면 적절하게 활용’(30.4%)하는 비중이 높았고, ‘비대면으로 모두 전환’은 6.8%였다.

아직 ‘대면 면접으로 진행’한다는 기업(62.7%)도 많았는데, ‘비대면이 대면 평가보다 효율이 떨어져서’(61.6%, 복수응답)의 이유 때문이었다. 다음으로 ‘경영진이 비대면 면접을 원하지 않아서’(32.3%), ‘비대면 면접 솔루션 도입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8.8%) 등의 이유도 있었다.

전체 응답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로 채용 및 인력관리 측면에서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은 불확실성이었다. 감염 확산세를 예측할 수 없어 ‘지원자 모집단계(일정관리)’(30.2%)를 가장 난항으로 꼽은 것. 채용을 시작하는 것 자체가 어려운 것이다. 다음으로 ‘거리두기로 인한 지원자 부족’(27.9%), ‘면접’(15.5%), ‘신입교육’(11.2%), ‘신규 채용 TO 확정’(6.6%) 등이 있었다.

한편, 인사담당자들도 면접을 어려워했다. 91.6%가 ‘면접 시 인재 선별 및 평가하는데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으며 면접 시 가장 어려운 것으로 꼽은 것은 ‘역량평가 기준 모호’(59.3%, 복수응답)였다. 최근에는 이러한 객관적 평가를 보완하기 위한 채용 솔루션을 활용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데 사람인에서도 AI가 공고조건과 지원자 이력서를 매칭해 직무 적합성을 평가해주는 ▲AI 지원자 분석, 사전에 7가지 검사를 통해 소프트스킬 실무 역량을 평가하는 ▲사람인 프리뷰 등 전문적인 채용 평가 툴을 제공하고 있다. 이 외 ‘지원자 거짓말 판단’(33.5%), ‘객관성 유지’(29.1%), ‘구조화된 프로세스 및 질문 설정’(21.3%) 등을 어려운 점으로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