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편스토랑’ 이민영 “평생 챙겨주신 엄마” 엄마 생각에 눈가 촉촉

‘편스토랑’ 이민영 “평생 챙겨주신 엄마” 엄마 생각에 눈가 촉촉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9.2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스토랑’ 이민영, 엄마가 제작진 위해 준비한 음료 대접 ‘엄마 마음’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편스토랑’ 이민영이 엄마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9월 2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새우’를 주제로 한 32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지난 방송에서 놀라운 요리 실력과 함께 반전 매력까지 발산하며 큰 화제를 모은 이민영은, 늘 자신의 건강을 걱정하는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민영은 거실에 마련된 냉장고 속 식혜, 수정과 등을 꺼내 컵에 따랐다. 알고 보니 이 음료들은 이민영의 어머니가 딸의 ‘편스토랑’ 촬영으로 고생하는 제작진을 위해 준비해둔 것이었다. 이민영 어머니의 정성을 맛본 제작진은 엄지를 번쩍 세우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딸 위한 엄마 마음이 느껴지는 선물이었다고. 

이어 이민영은 보리, 대추, 돼지감자 등 어머니가 직접 사다주신 건강 재료들을 넣고 영양보리차를 끓였다. 어릴 때부터 평생을 끓여주신 영양차라고. 이민영은 “이제는 따로 사는데도 꼭 끓여먹으라고 어머니가 늘 재료를 바리바리 싸다주신다”라고 말했다. 

어머니가 재료와 함께 남겨둔 사랑의 메모도 공개됐다. ‘사랑한다 막내’라는 문구와 함께 딸에 대한 엄마의 깊은 사랑이 담긴 메모였다. 이민영은 엄마가 아역 때 데리고 다니며 고생하신 기억을 떠올리며 “평생 뒷바라지하고 챙겨주셨다. 따로 살게 되니 엄마가 나에게 얼마나 많은 걸 해주셨는지 깨닫는다”라며 엄마 이야기를 이어갔고, 어느 새 이민영의 눈가에는 눈물이 촉촉하게 맺혔다. 

이민영의 이야기를 듣던 이영자, 정시아 역시 딸 생각, 딸 걱정에 평생 마음을 못 놓고 사는 엄마 이야기를 털어놨다. 모두 눈물을 훔치며 엄마 생각에 잠겼다. 

딸 이민영의 속마음, 이영자와 정시아가 떠올린 엄마에 대한 뭉클한 추억과 고마움은 9월 24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