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신과 함께 시즌2’ 성시경 “지옥같이 긴 시간이었다” 라디오 DJ 7년간 딱 한 번 ‘아찔했던 7초’ 고백! 무슨 일?

‘신과 함께 시즌2’ 성시경 “지옥같이 긴 시간이었다” 라디오 DJ 7년간 딱 한 번 ‘아찔했던 7초’ 고백! 무슨 일?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9.1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시경, 오싹한 심야 라디오 방송 사고 썰! 박하선 “어머 무서워!” 상상만 해도 몸서리!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사진 제공 :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서 라디오 7년 경력의 베테랑 성시경이 7년간 단 한 번 있었던 아찔했던 순간을 고백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채널S & SM C&C STUDIO 공동제작/ 진선미 연출)에서 성시경이 라디오 진행 중 경험했던 방송 사고와 가수들이 무대에서 겪는 남모를 고충이 담긴 영상이 ‘채널S’의 네이버TV와 유튜브 공식 채널에 선공개됐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최강창민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공개된 영상에서 성시경은 7년간 라디오 진행하면서 딱 한 번 생방송에 늦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녹음하다가 생방송하러 가는 스케줄이었는데 녹음 마치고 보니 방송 시간에 임박했다”면서 “묵음으로 7초 동안 방송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시경은 “지옥처럼 긴 시간이었다”고 당시의 아찔했던 소감을 전했다. 이용진은 “밤 시간에 DJ가 말을 하지 않으면 운전자들이 무섭다”고 심야 라디오에서 빽빽해야 하는 오디오의 중요성을 덧붙였다.

박하선은 잠시 상상하더니 “어머 무서워”라며 ‘7초 묵음’의 공포를 온몸으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과 최강창민도 몸서리치며 오싹한 상황에 몰입했다.

그런가 하면, 신동엽은 최강창민에게 방송에서 실수했던 경험에 관해 물었다. 최강창민은 “음악 방송에서 노래 부르다가 꽃가루가 입천장에 달라붙었다”면서 “뒤돌아서 손가락으로 떼어냈다”고 가수가 겪는 고충을 전했다. 가요계 선배인 성시경 또한 “제일 싫다. 코점막 안쪽까지 붙기도 한다”면서 크게 공감했다.

이어 성시경은 야외 공개 방송 무대에서의 고충도 소개했다. 그는 “조명을 켜면 벌레들이 밑에 바둑알처럼 깔려 있다. 걸어가는 동안 밟힌다”면서 “입에 들어가면 큰일난다”고 말해 모두를 소름 돋게 했다.

이에 이용진은 “비트박스 하면서 빼면 안 돼요?”라고 농담했고, 성시경은 “들숨에 몇 마리 더 들어가서 안 된다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처럼 아찔하고 소름 돋는 비하인드 썰은 오는 17일 저녁 8시 채널S의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널S'는 SK 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70번, LG U+TV에서는 62번, 이밖에 B tv 케이블 66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HCN 210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B tv를 통해 ‘신과 함께 시즌2'의 방송 VOD와 채널S의 다양한 콘텐츠들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